아이디 비밀번호 로그인 | 회원가입
Here and Now
http://www.templevill.com/

Happy    
   고 운 님 (Happy)
     
   ★ 지금 여기 ~
 
 ★ 있는 그대로 ~

★ 알아차림 ~
  
묘원 ♡ 옹달샘
법정 ♡ 스님
달라이 ♡ 라마
틱낫한 ♡ 스님
법상 ♡ 스님
위 ♡ 빠사나
12연기 ♡ 법문
대념처경
5분 ♡ 명상
법구경
향기글
수행 어떻게 하는가?
수행 입문자를 위한 안내
유머(Humour)
속히 쾌차하시기를 부처...
27 일 퇴원했습니다....
속히 쾌차하셔서 좋은 ...
건강관리 잘 하셔요. ...
삼법인 三法印
바람
해동마을
    고 운 님
해동마을
바람

나의 이름으로 너를 부른다

36.jpg


나의 이름으로 너를 부른다

조용히 손 내밀었을 때
내 마음속에
가장 따뜻한 기억으로 남아있는 사람은
내가 가장 외로울 때
내 손을 잡아주던 사람이었습니다

그러니까 손을 잡는다는 것은
서로의 체온을 나누는 일인 동시에
서로의 가슴속 온기를
나눠 가지는 일이기도 한 것이지요

사람이란 개개인이
따로 떨어진 섬과 같은 존재지만
손을 내밀어
상대방의 손을 잡아주는 순간부터
두 사람은 하나가 되기 시작합니다

나 아닌 다른 사람에게
조용히 손을 내밀었을 때
그때 이미 우리는
가슴을 터놓은 사이가 된 것입니다.

출처 : 이정하 글

37.gif
2019.10.16 11:10:56
스팸댓글 또는 악의적인 댓글의 제한을 위해 사찰에서 블로그를 개설하신 후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12345678910
Today 744 Total 2999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