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비밀번호 로그인 | 회원가입
Here and Now
http://www.templevill.com/

Happy    
보 현 성 (Happy)
  
   일체개고 (一切皆苦)
   제법무아 (諸法無我)
   제행무상 (諸行無常)
   열반적정 (涅槃寂靜)
 
어디서와서어디로가는가(終)
수행 ♡ 어떻게 하는가(終)
법상스님 ♡ 보왕삼매론(終)
물위에떠있는공처럼
아비담마 ♡ 길라잡이
12연기와 ♡ 위빠사나(終)
붓다의 ♡ 생애와사상(終)
스님말씀 ♡ 조사어록
경전말씀 ♡ 마음공부
마음공부 ♡ 생할수행
법상스님 ♡ 감동어구
스님들의 ♡ 즉문즉답
위빠사나 ♡ 아포리즘
묘원의 ♡ 명상언어
초기불교 ♡ 동영상(終)
아비담마 ♡ 동영상(終)
한줄 ♡ 명언 교훈
부처님 ♡ 가르침(終)
법정스님 ♡ 말씀
법상스님 ♡ 말씀
불교 ♡ 기초교리
대념처경 ♡ 법문
부처님 ♡ 전생담
초기불교 ♡ 산책(終)
법구경 ♡ 이야기
백유경 ♡ 이야기(終)
아함경 ♡ 이야기(終)
옹달샘 ♡ 우체통
향기글 ♡ 감동글
팝송 ♡ 영어공부(終)
100문 ♡ 100답
붓다의 ♡ 옛길(終)
빠알리 ♡ 경전
탈무드 ♡ 명언
초전법륜경 ♡
사념처 ♡ 수행(終)
불교의 ♡ 향훈(終)
틱낫한 ♡ 스님
티벳 ♡ 인디언
부모 ♡ 은중경(終)
생활의 ♡ 지혜
몸짱 ♡ 다요트
오늘의 ♡ 명언
서양의 ♡ 불교
따뜻한 ♡ 하루
사랑밭 ♡ 편지
숫타니파타 ♡
달라이 ♡ 라마
우화(禹話) ♡(終)
풍경 ♡ 소리
5분 ♡ 명상
위 ♡ 빠사나
선가 ♡ 귀감(終)
열반 ♡ 경전(終)
인과 ♡ 법문
불교 ♡ 의식
여행 ♡ 정보
불교 ♡ 설화
영험 ♡ 모음
茶 & 커피 ♡
허브 ♡ 나라(終)
도란 ♡ 도란
꽃 ♡ 사랑(終)
자비관 ♡(終)
경구 ♡ 게송
수필 ♡
(*^▼^*)복이와요
詩 ♡
삶속의 불교 ♡
수행 ♡ 문답
윗 사진은 우리부부의 ...
해동마을
바람
블로그 쉼터
 보 현 성

법정스님/나의 애송시

법정5.jpg

 

나의 애송시 
                                                         / 법정 스님

심심산골에는

산울림 영감이

바위에 앉아

나같이 이나 잡고

홀로 살더라.

청마(靑馬) 유치환의 <심산(深山)>이라는 시다. 
시가 무엇인지 나는 잘 모른다. 
그러나 읽을 때마다
내 생활의 영역에 탄력을 주는 이런 언어의 결정을
나는 좋아하지 않을 수 없다.

언제부턴가 말년을 어떻게 회향할까를 생각했다. 
새파란 주제에 벌써부터 말년의 일이냐고 탓할지 모르지만,
순간에서 영원을 살려는 것이 생명 현상이다. 
어떤 상상은 그 자체만으로도
현재를 보다 풍성하게 가꾸어주는 수가 있다. 
<심산(深山)>은 내게 상상의 날개를 주어
구만리 장천을 날게 한다.

할 일 좀 해놓고 나서는
세간적인 탈을 훨훨 벗어버리고
내 식대로 살고 싶다. 
어디에도 거리낄 것 없이
홀가분하게 정말 알짜로 살고 싶다.

언젠가 서투른 붓글씨로 <심산(深山)>을 써서
머리맡에 붙여 놓았더니
한 벗이 그걸 보고, 
왜 하필이면 궁상맞게 이를 잡느냐는 것이었다. 
할 일이 없으니 양지 바른 바위에 앉아
이나 잡을밖에 있느냐고 했지만,
그런 경지에서 과연 할 일이 무엇이겠는가. 
물론 불가에서는 
조그마한 미물이라고 살생을 금하고 있다.
우리로서는 아무렇지도 않은 일이
저쪽에서는 하나밖에 없는 목숨이 끊어지는 일이니까.

각설,
주리면 가지 끝에 열매나 따 먹고 
곤하면 바위 아래 풀집에서 잠이 든다. 
새삼스레 더 배우고 익힐 것도 없다. 
더러는 솔바람 소리는 들으며
안개에 가린 하계를 굽어본다.  
바위틈에서 솟는 샘물을 길어다 차를 달인다. 
다로(茶爐) 곁에서 사슴이 한 쌍 졸고 있다. 
흥이 나면 노래나 읊을까? 
낭랑한 노랫소리를 들으면 학이 내려와 너울너울 춤을 추리라.

인적이 미치지 않은 심산에서는 거울이 소용없다. 
둘레의 모든 것이 내 얼굴이요 모습일 테니까.

일력(日曆)도 필요 없다. 
시간 밖에서 살 테니까. 
혼자이기 때문에 아무도 나를 얽어매지 못할 것이다. 
홀로 있다는 것은 순수한 내가 있는 것.
자유는 홀로 있음을 뜻한다.

아, 아무것도 가진 것 없이,
어디에도 거리낄 것 없이 산울림 영감처럼 살고 싶네. 
태고의 정적 속에서 산신령처럼
무료히 지내고 싶네. (1972)

 

54.gif
2018.06.08 08:34:17
스팸댓글 또는 악의적인 댓글의 제한을 위해 사찰에서 블로그를 개설하신 후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11121314151617181920
Today 457 Total 33979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