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비밀번호 로그인 | 회원가입
Here and Now
http://www.templevill.com/

Happy    
보 현 성 (Happy)
  
   일체개고 (一切皆苦)
   제법무아 (諸法無我)
   제행무상 (諸行無常)
   열반적정 (涅槃寂靜)
 
어디서와서어디로가는가(終)
수행 ♡ 어떻게 하는가(終)
법상스님 ♡ 보왕삼매론(終)
물위에떠있는공처럼
아비담마 ♡ 길라잡이
12연기와 ♡ 위빠사나(終)
붓다의 ♡ 생애와사상(終)
스님말씀 ♡ 조사어록
경전말씀 ♡ 마음공부
마음공부 ♡ 생할수행
법상스님 ♡ 감동어구
스님들의 ♡ 즉문즉답
위빠사나 ♡ 아포리즘
묘원의 ♡ 명상언어
초기불교 ♡ 동영상(終)
아비담마 ♡ 동영상(終)
한줄 ♡ 명언 교훈
부처님 ♡ 가르침(終)
법정스님 ♡ 말씀
법상스님 ♡ 말씀
불교 ♡ 기초교리
대념처경 ♡ 법문
부처님 ♡ 전생담
초기불교 ♡ 산책(終)
법구경 ♡ 이야기
백유경 ♡ 이야기(終)
아함경 ♡ 이야기(終)
옹달샘 ♡ 우체통
향기글 ♡ 감동글
팝송 ♡ 영어공부(終)
100문 ♡ 100답
붓다의 ♡ 옛길(終)
빠알리 ♡ 경전
탈무드 ♡ 명언
초전법륜경 ♡
사념처 ♡ 수행(終)
불교의 ♡ 향훈(終)
틱낫한 ♡ 스님
티벳 ♡ 인디언
부모 ♡ 은중경(終)
생활의 ♡ 지혜
몸짱 ♡ 다요트
오늘의 ♡ 명언
서양의 ♡ 불교
따뜻한 ♡ 하루
사랑밭 ♡ 편지
숫타니파타 ♡
달라이 ♡ 라마
우화(禹話) ♡(終)
풍경 ♡ 소리
5분 ♡ 명상
위 ♡ 빠사나
선가 ♡ 귀감(終)
열반 ♡ 경전(終)
인과 ♡ 법문
불교 ♡ 의식
여행 ♡ 정보
불교 ♡ 설화
영험 ♡ 모음
茶 & 커피 ♡
허브 ♡ 나라(終)
도란 ♡ 도란
꽃 ♡ 사랑(終)
자비관 ♡(終)
경구 ♡ 게송
수필 ♡
(*^▼^*)복이와요
詩 ♡
삶속의 불교 ♡
수행 ♡ 문답
윗 사진은 우리부부의 ...
해동마을
블로그 쉼터
참선의 길
 보 현 성

관세음 보살님의 가피로 고친 허리병

 

영험모음.jpg

 

 관세음 보살님의 가피로 고친 허리병


경북 영천에 과수원을 경영하는 50대 초반의 처사 한 분이 살고
있었다

지금부터 수년 전, 그 처사는 갑자기 심한 통증을 느끼며 굴신
조차 할 수 없는 허리 병에 걸리고 말았다.

처사는 들것에 실려 이 병원 저 병원을 전전하며 치료를 받았고,
용하다는 한의사를 찾아다니며 침도 맞고 한약도 달여 먹었지만
전혀 효험이 없었다.

사태가 이 지경에 이르렀을 때 비구니 스님이 된 처사의 여동생
이 찾아왔고, 여동생은 관세음보살 기도를 할 것을 권하였다.

"오라버니, 관세음보살을 지성껏 부르면 죽을병도 능히 고칩니다.
그까짓 허리 병 하나 못 고치겠습니까? 누워서 특별히 할 일도
없을 것이니, '노는 입에 염불한다.'고 부지런히 관세음보살을
외우십시오"

얼마 동안 처사는 동생이 시키는 대로 관세음보살을 외웠다.
그러나 깊은 믿음이 없었던 그는 열심히 외우지도 않았을 뿐
아니라, 영영 불구자가 되고 마는 것이 아닌가.하는 생각과 함께
염불 자체에 대한 회의에 빠져 버렸다.

'관세음보살을 외운다고 어찌 허리 병이 나을까 보냐? 나도 참
바보지.
일은커녕 걷지도 못하고 방구석에만 누워 있어야 하는 이내 신세....
아, 차라리 콱 죽어버리자.'
그는 가족들에게 고래고래 소리를 질렀다.

"일도 못하고 사느니 차라리 죽어버리는 것이 낫다.
먹고 죽어버리게 농약 가져오너라. 빨리 가져 와!"
하루에도 몇 차례씩 가족들을 향해 '농약 먹고 죽어버리겠다.'고
소리치자, 견디다 못한 가족들은 다시 동생 비구니 스님을
청하였다.

"오라버니,
다시 한번 마음을 가다듬고 간절한 마음으로 관세음보살을 불러
보세요 틀림없이 허리가 나아 다시 일을 할 수 있게 될 것입니다."

"병원에서도 치료하지 못하는 병을 있는지 없는지도 모르는
관세음보살이 어떻게 고쳐? 여러 소리 말고 농약이나 가져 와!
콱 죽어버리게."

"그렇게 농약 먹고 발광하다 죽고 싶소?
"그래, 이제 사는 것도 지겹다. 빨리 농약이나 가져 오너라."
헛간으로 뛰어간 동생 비구니는 농약 한 바가지를 푹 퍼 가지고
와서 오라버니의 입 앞에 갖다대며 소리쳤다.

"자, 입을 벌려요 내가 부어 넣어 줄 테니까."
"뭘 망설여요? '아'하라는데,처사는 여동생의 당돌한 행동에 깜짝
놀라 입을 굳게 다물며 고개를 옆으로 돌렸다.

"농약을 먹지 않으려거든 지금부터 관세음보살을 부지런히
외우세요
부지런히 외워 꿈속에서도 관세음보살을 외우게 되면, 묘한 약이
생기기도 하고 용한 의사를 만나 병이 금방 낫게 될 것입니다."

여동생의 말을 묵묵히 듣고 있던 처사는 그 순간부터 마음속으로
관세음보살을 불렀다. 소리내어 관세음보살을 찾기가 쑥스러워
마음속으로 관세음보살을 염하였던 것이다.
그렇게 하기를 7일째 되던 날 저녁, 처사는 문득 꿈을 꾸었다.

처사가 사는 동네에 의사 한 명과 세 명의 간호사가 갑자기 찾아
와서, "악성 전염병이 돌고 있으니 모두 예방주사를 맞아야
한다."며 동네 사람 모두를 불러모으기 시작했다.

처사가 동네 사람들과 함께 의사 앞으로 가자, 의사는 다른 사람
은 거들떠볼 생각도 않고 처사를 끌어당겨 청진기로 진찰을
하는 것이었다.

"보통 주사로는 당신 병을 고칠 수가 없소 저 침대 위에 누우시오"
처사가 침대 위에 눕기 바쁘게 의사는 맥주병 만한 큰 주사기를
가져 와서 인정사정을 두지 않고 허리에 꽉 찌르는 것이었다.

"아야 ! " 처사는 소리를 지르며 꿈에서 깨어났고.
꿈에서 깨어나서 보니 자신이 벌떡 일어나 앉아 있는 것이었다.
그는 서서히 몸을 움직여 보았다.
그러나 불편한 곳이라고는 한 군데도 없었다.

몸을 뒤척이는 것조차 고통스럽게 만들었던 구제불능의
허리 병이 완전히 나아 있었던 것이다.

만약 이 처사가 조급증과 무기력 속에 잠겼을 때 영영 기도를
그만두었다면 어찌 관세음보살의 가피를 입을 수 있었겠는가?

여동생 스님의 적절한 방편으로 처사는 관세음보살을 찾는 기도
를 마음속으로라도 할 수 있게 되었고, "차라리 죽는 것이
낫겠다."고 생각한 허리 병이 완쾌된 것이다.

그러므로 기도를 하는 사람은 모름지기 자신을 나약하게 만드는
수많은 생각들을 잘 단속하여야 한다.
오히려 잡생각이 일어날수록 마음을 굳게 다져 열심히 기도해야
한다.

"나를 속일 불보살은 없다."는 확실한 믿음을 가지고 더욱
부지런히 기도해야 하는 것이다.

- 글 / 일타스님 -


1647.gif

2017.02.03 14:18:54
스팸댓글 또는 악의적인 댓글의 제한을 위해 사찰에서 블로그를 개설하신 후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12345678910
Today 19 Total 32952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