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비밀번호 로그인 | 회원가입
Here and Now
http://www.templevill.com/

Happy    
보 현 성 (Happy)
  
   일체개고 (一切皆苦)
   제법무아 (諸法無我)
   제행무상 (諸行無常)
   열반적정 (涅槃寂靜)
 
어디서와서어디로가는가(완)
수행 ♡ 어떻게 하는가(완)
법상스님 ♡ 보왕삼매론(완)
물위에떠있는공처럼
아비담마 ♡ 길라잡이
12연기와 ♡ 위빠사나(완)
붓다의 ♡ 생애와사상
스님말씀 ♡ 조사어록
경전말씀 ♡ 마음공부
마음공부 ♡ 생할수행
법상스님 ♡ 감동어구
법상스님 ♡ 즉문즉답
위빠사나 ♡ 아포리즘
묘원의 ♡ 명상언어
초기불교 ♡ 동영상(완)
아비담마 ♡ 동영상(완)
한줄 ♡ 명언 교훈
부처님 ♡ 가르침(완)
법정스님 ♡ 말씀
법상스님 ♡ 말씀
불교 ♡ 기초교리
대념처경 ♡ 법문
부처님 ♡ 전생담
초기불교 ♡ 산책(완)
법구경 ♡ 이야기
백유경 ♡ 이야기(완)
아함경 ♡ 이야기(완)
옹달샘 ♡ 우체통
향기글 ♡ 감동글
팝송 ♡ 영어공부(완)
100문 ♡ 100답
붓다의 ♡ 옛길(완)
빠알리 ♡ 경전
탈무드 ♡ 명언
초전법륜경 ♡
사념처 ♡ 수행(완)
불교의 ♡ 향훈(완)
틱낫한 ♡ 스님
티벳 ♡ 인디언
부모 ♡ 은중경(완)
생활의 ♡ 지혜
몸짱 ♡ 다요트
오늘의 ♡ 명언
서양의 ♡ 불교
따뜻한 ♡ 하루
사랑밭 ♡ 편지
숫타니파타 ♡
달라이 ♡ 라마
우화(禹話) ♡(완)
풍경 ♡ 소리
5분 ♡ 명상
위 ♡ 빠사나
선가 ♡ 귀감(완)
열반 ♡ 경전(완)
인과 ♡ 법문
불교 ♡ 의식
여행 ♡ 정보
불교 ♡ 설화
영험 ♡ 모음
茶 & 커피 ♡
허브 ♡ 나라(완)
도란 ♡ 도란
꽃 ♡ 사랑(완)
자비관 ♡(완)
경구 ♡ 게송
수필 ♡
(*^▼^*)복이와요
윗 사진은 우리부부의 ...
해동마을
바람
룸비니 동산
 보 현 성

남이 모르게 베풀어라

 

마음공부 생활수헹.jpg

6.25사변 이후
마산 근방 성주사라는 절에서
서너달 머물 때입니다.

처음 가서 보니 법당 위에 큰 간판이 붙었는데
「법당 중창시주 윤○○」라고
굉장히 크게 씌여 있었습니다.
누구냐고 물으니 마산에 사는 사람인데
신심이 있어 법당을 모두 중수했다는 겁니다.
'그 사람이 언제 여기 오느냐?'고 물으니
'스님께서 오신 줄 알면 내일이라도 올 겁니다.'
하였습니다.

그 이튿날 과연 그 분이 인사하러 왔다하여
'소문을 들으니 당신이 퍽 신심이 깊다고
모두 다 칭찬하던데,
나도 처음 오자마자 법당 위를 보니
그 표시가 읹혀 있어서
당신이 신심 있는 것이 증명되었지'
하고 말하였습니다.
처음에는 칭찬을 많이 하니
퍽 좋아하는 눈치였습니다.

'그런데 간판 붙이는 위치가 잘못 된 것 같아,
간판이란 남들이 많이 보기 위한 것인데
이 산중에 붙여 두면
몇 사람이나 와서 보겠어?
그러니 저걸 떼어서
마산역 광장에 갖다 세우자,
내일이라도 당장 옮겨 보자.'
하니

'아이구 스님 부끄럽습니다.'

'부끄러운 줄 알겠어?
당신이 참으로 신심내어 돈을 낸 것인가?
저 간판 얻으려고 돈 낸 것인가?'

'잘못 되었습니다.
제가 몰라서 그랬습니다.'
'몰라서 그런 것이야 허물이 있나?
고치면 되지,
그러면 이와 잘못된 것을 어찌하려는가?'

그랬더니 자기 손으로
그 간판을 떼어 내려서
탕탕 부수어
부엌 아궁이에 넣어버리는 것을 보았습니다.

이상은 성철스님의 법어에서
옮겨 온 것입니다.

작은 일상 이야기에서
이토록 큰 가르침을 담아 낼 수 있다는 것이
감격적이기 까지 합니다.

지금껏 우리가 해 온
베품의 행위가
바로 이런 것들이 아니었을까요?
그저 작은 베품에서도
'내가 했다'고 하는 아상(我相)을
하늘만치 키우며 살아가고 있는
우리네의 모습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본래 그 어떤 것들도
내 것, 네 것이 따로 없다는 것이
부처님의 가르침이건만
우린 너무 '상(相)'을 내는데 익숙해 있습니다.

무언가를 베풀고서
'내가 했다'고 상을 내는 순간
우리가 한 베품의 공덕은
벌써 저만치 달아나고 말 것입니다.

부처님께서는
보시를 할 때는
값을 수 없는 이에게
하는 것이 최고라고 하셨습니다.
절대 바라는 마음을 내지 말라는
말씀이십니다.
바라는 마음은 이미 보시가 아닙니다.
거래이며, 장사지요.

보시와 보시바라밀은
너무도 큰 차이를 가집니다.
보시는 남에게 그저 베푸는 행위이지만
보시바라밀은
본래 내 것이 따로 없다는
무분별의 깨침에서 오는
바라는 바 없는 보시라는 점이 그렇습니다.

성철스님의 말씀대로
모르고 한 일이야 무슨 잘못이 있겠습니까
이제부터라도 맑고 청정한 한마음으로
보시바라밀을 실천한다면
우리는 참으로 부유한 사람이 될 것입니다.

 

글쓴이 : 법상스님


130.gif
2017.12.29 06:16:53
스팸댓글 또는 악의적인 댓글의 제한을 위해 사찰에서 블로그를 개설하신 후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12345678910
Today 621 Total 30895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