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비밀번호 로그인 | 회원가입
Here and Now
http://www.templevill.com/

Happy    
보 현 성 (Happy)
  
   일체개고 (一切皆苦)
   제법무아 (諸法無我)
   제행무상 (諸行無常)
   열반적정 (涅槃寂靜)
 
어디서와서어디로가는가(終)
수행 ♡ 어떻게 하는가(終)
법상스님 ♡ 보왕삼매론(終)
물위에떠있는공처럼
아비담마 ♡ 길라잡이
12연기와 ♡ 위빠사나(終)
붓다의 ♡ 생애와사상(終)
스님말씀 ♡ 조사어록
경전말씀 ♡ 마음공부
마음공부 ♡ 생할수행
법상스님 ♡ 감동어구
스님들의 ♡ 즉문즉답
위빠사나 ♡ 아포리즘
묘원의 ♡ 명상언어
초기불교 ♡ 동영상(終)
아비담마 ♡ 동영상(終)
한줄 ♡ 명언 교훈
부처님 ♡ 가르침(終)
법정스님 ♡ 말씀
법상스님 ♡ 말씀
불교 ♡ 기초교리
대념처경 ♡ 법문
부처님 ♡ 전생담
초기불교 ♡ 산책(終)
법구경 ♡ 이야기
백유경 ♡ 이야기(終)
아함경 ♡ 이야기(終)
옹달샘 ♡ 우체통
향기글 ♡ 감동글
팝송 ♡ 영어공부(終)
100문 ♡ 100답
붓다의 ♡ 옛길(終)
빠알리 ♡ 경전
탈무드 ♡ 명언
초전법륜경 ♡ (終)
사념처 ♡ 수행(終)
불교의 ♡ 향훈(終)
틱낫한 ♡ 스님
티벳 ♡ 인디언
부모 ♡ 은중경(終)
생활의 ♡ 지혜
몸짱 ♡ 다요트
오늘의 ♡ 명언
서양의 ♡ 불교
따뜻한 ♡ 하루
사랑밭 ♡ 편지
숫타니파타 ♡
달라이 ♡ 라마
우화(禹話) ♡(終)
풍경 ♡ 소리
5분 ♡ 명상
위 ♡ 빠사나
선가 ♡ 귀감(終)
열반 ♡ 경전(終)
인과 ♡ 법문
불교 ♡ 의식
여행 ♡ 정보
불교 ♡ 설화
영험 ♡ 모음
茶 & 커피 ♡
허브 ♡ 나라(終)
도란 ♡ 도란
꽃 ♡ 사랑(終)
자비관 ♡(終)
경구 ♡ 게송
수필 ♡
(*^▼^*)복이와요
詩 ♡
삶속의 불교 ♡(終)
위빠사나 ♡수행문답
우리가몰랐던 붓다의가르침
수행입문자를 위한 안내
윗 사진은 우리부부의 ...
해동마을
??몄??
바람
블로그 쉼터
 보 현 성

부처님의 전생담-⑪ 배은망덕

 

전생담.gif

 

옛날 바라나시에 대제석군(大帝釋軍)이라는 왕과
월광(月光)이라는 부인이 있었는데 부인의 꿈은 항상 잘 맞았다.
그 나라에는 언제부터인지 금빛 사슴왕이 한 마리 살고 있었다.

어느 날 원수진 두 사람이 강가에서 맞부딪쳤다.
그 중 힘센 사람이 다른 한 사람을 붙잡아 강물 속에 던져버렸다.
그는 물에 떠내려가면서 구원을 청했다.

금빛 사슴왕은 강가에 나와 물을 마시다가
사람이 외치는 소리를 듣고 물 속에 들어가 그를 업고 헤엄쳐 나왔다.
구원을 받은 사내는 끓어 앉아 합장하고 사슴왕에게 말하였다.

"나는 당신 덕분에 다시 살아났습니다.
나는 당신의 종이 되어 당신 은혜를 갚겠습니다."

"내게는 종이 필요 없습니다. 다만 한 가지 부탁은
나를 보았다고 아무에게도 말하지 말아 주십시오.
그렇게 하는 것이 은혜를 갚는 길입니다."

그래서 그는 사슴왕이 거처를 아무에게도 말하지 않기로 맹세하고 떠났다.

어느 날 밤 월광 부인은 꿈에 금빛 사슴을 보았다.
그리하여 왕에게 그것을 잡아 달라고 간청하였다.
왕도 그 꿈이 맞는 줄 알기 때문에 온 나라에 영을 내려
누구든 금빛 사슴이 있는 곳을 알리는 사람에게는
그 상으로 오 백의 촌락을 주리라 하였다.

그때 물에 빠졌던 사람은 이 말을 듣고 생각하였다.
'나는 지금 가난하다. 왕에게 사슴있는 곳을 알려 상을 탈까,
아니면 은혜를 갚기 위해 잠자코 있어야 할까?'

그는 끝내 욕심에 끌려 은혜를 저버리고
왕에게 가서 금빛 사슴이 있는 곳을 알렸다.
왕은 곧 군사를 데리고 나가 그 금빛 사슴이 있는 곳을 둘러쌌다.
거기에는 천 여 마리의 다른 사슴도 살고 있었다.
그 사슴들은 모두 놀라 흩어져 달아났다.

금빛 사슴왕은 생각하였다.
'지금 내가 달아나면 군사들은 나를 찾기 위해
저 많은 사슴들을 다 잡을 것이다. 차라리 내가 죽고 그들을 살리자.'

금빛 사슴왕은 왕에게로 갔다.
물에 빠졌던 사람은 손을 들어 "금빛 사슴이 저기 있다"고 왕에게 알렸다.
그런데 그의 손이 사슴을 가리키던 순간
두 팔이 땅에 떨어지고 말았다.

왕이 그것을 보고 까닭을 물었을 때
사슴은 다음과 같이 시로 대답하였다.

'담벽을 넘어 남의 물건을 훔치는
그 사람을 일러 도둑이라 하네
그러나 은혜 입고 갚지 않는 자
그야말로 큰 도둑이라 하리.'

그리고 사슴은 그 동안의 사정을
자세히 왕에게 이야기하였다.
왕은 이 말을 듣고 다음 게송으로 그를 꾸짖었다.

'은혜도 모르는 이 무정한 사람아!
대지는 갈라져 왜 너를 빨아들이지 않는가!
너의 혀는 왜 백 조각으로 끊어지지 않는가!
모든 귀신은 왜 너를 당장 잡아가지 않는가.
그처럼 큰 죄에 과보는 왜 이처럼 적은가!'

왕은 그 사슴이 큰 보살임을 알고
온 나라에 영을 내려 사슴을 잡지 못하게 하였다.
.
.
.
세상 사람들은 대개 오욕락에 얽혀 있으므로
한 번 그 욕심에 빠지게 되면
어떤 나쁜 일이라도 저지르고 말기 때문에  
물에 빠졌던 사람도
상금과 은혜를 갚는 일에 망설이네.

중생이 만일 극단의 악업을 지을 때에는
그 과보는 이미 미래를 기다리지 않고
현재에 나타나는 법이니,
은혜를 저버리고 악업을 지은 과보로
사슴을 가리키던 두 팔은 땅에 떨어지네.

- * 비내야파승사(毘奈耶破僧事 五) -

======================================================

비내야파승사(毘奈耶破僧事) :

비내야(毘奈耶)는 범어 vinaya를
우리말로 음사한 것으로 조복(調伏)·율(律)이라고 번역합니다.
즉, 출가하신 스님들이 죄악을 범하지 않기 위해 지켜야 할 규율을 비내야라고 합니다.
또는 부처님이 제자들을 위하여 마련한 계율을 총칭하는 말입니다.
파승(破僧)은 승려의 화합을 파괴하는 것을 말합니다.
즉, 비내야파승사는 스님들이 대중의 화합을 파괴하는 죄악을 짓게 하지 않게 하기 위해
부처님께서 정한 계율에 관한 이야기 입니다.

 

387.gif
2018.01.09 11:09:25
스팸댓글 또는 악의적인 댓글의 제한을 위해 사찰에서 블로그를 개설하신 후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12345678910
Today 1140 Total 34926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