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비밀번호 로그인 | 회원가입
해동마을
http://www.templevill.com/

lwd555    
현담 (lwd555)
늘 초심을 생각하며..............................
사는이야기
불교상식
불교법회 및 행사
불교 이야기
경전산책
경전공부
법문
좋은 글
웃고살기!
사찰순례
찬불가
친구의 49재로 정혜사...
26일에 정혜사에 갑니...
다녀오셨군요. 19일 ...
자비로운 그 손길이 참...
항상 변함없으신 현담 ...
삼법인 三法印
흰여울 rapids
나그네
바람
불교의 첫걸음
연승. 성원스님
활구참선 수행
도라지꽃
jihphoto
바다를 이고 앉아서
 현담
지혜림 나연실
새벽
흰여울 rapids
오직 할 뿐
산산수수
연이
붓다의 메아리
그루터기
단공..그리고 건강
길있는 길
화이트칼라
맑은하늘의 생각 나누기
ZERO POINT
바람
연승. 성원스님
달리는 큰법당

또 다른 이름의 친구
또 다른 이름의 친구



사회생활 중 인간관계를 맺다 보면
적과 동료로 구분될 때가 있습니다.

그중 '적'은 보통 사상적 대립자나
사업적 경쟁자로 구분되곤 하는데
보통 일을 하다가 자기 뜻에 반대되는 '적'이 있다면
몹시 언짢게 생각하기도 합니다.

그런데 친구는 내 잘못이 있더라도
혹여나 마음과 관계가 상할까 충고하기를
주저할 때가 있습니다.

그 결과 주변에 친구만 있고 적이 없다면
긴장이 풀리고 말 것입니다.

그 때문에 적은 대립하고 불편한 존재가 아니라
평범한 일상에서 저지를 수 있는
과오를 예방하고 본인을 성장시킬 수 있는
또 다른 이름의 친구입니다.





적의 또 다른 이름 라이벌,
성숙한 라이벌 의식은
성공의 에너지이자
실패했을 때 다시 일어서게 하는 원동력입니다.

성숙한 라이벌이 되기 위한
조건은 두 가지입니다.

첫째, 열등감과 패배감에 휩싸여
상대를 시기하지 않는 것.
둘째, 그러기 위해 무엇보다 자신을 아는 것.


# 오늘의 명언
사람에겐 친구와 적이 필요하다.
친구는 충고를, 적은 경고를 준다.
- 소크라테스 -

<출전 : 따뜻한 하루, 따뜻한 편지 2106호>
2022.05.21 07:55:54 | 내 블로그 담기
스팸댓글 또는 악의적인 댓글의 제한을 위해 사찰에서 블로그를 개설하신 후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12345678910
Today 310 Total 2600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