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비밀번호 로그인 | 회원가입
해동마을
http://www.templevill.com/

lwd555    
현담 (lwd555)
늘 초심을 생각하며..............................
사는이야기
불교상식
불교법회 및 행사
불교 이야기
경전산책
경전공부
법문
좋은 글
웃고살기!
사찰순례
찬불가
우리나라 사찰이 최고이...
조찬기도회는 공식적인 ...
부모는 자식의 거울이죠...
천수경도 명강의 이지만...
청양 정해사 인가요 ?
룸비니 동산
Here and Now
활구참선 수행
도라지꽃
jihphoto
바다를 이고 앉아서
바람
문수행
지혜림 나연실
보광사테스트
 현담
지혜림 나연실
새벽
흰여울 rapids
오직 할 뿐
산산수수
연이
붓다의 메아리
그루터기
단공..그리고 건강
길있는 길
화이트칼라
맑은하늘의 생각 나누기
ZERO POINT
바람
연승. 성원스님
달리는 큰법당

지옥을 아무나 가나?

지옥을 아무나 가나?

 

도정스님 시인

 

 

 

내가 이제 이 대비 방편으로 이 악인에게 살생의 죄를 저지르지 않도록, 또한 동료 500명도 편안히 귀국할 수 있도록 하고자 한다고 마음으로 빌었다.

- <불설대방선교방편경> 4권 중에서.

 

 

성철스님의 나는 지옥에 간다는 열반을 앞둔 마지막 말씀이 있다. 참으로 대자유인다운 기풍이 배어나오는 말씀이다.

선한 500인의 장사치들이 탄 배 안에 악한 이가 한 명 있었다. 악한 이는 500인을 죽이고 재물을 약탈하려는 계획을 품고 기회를 엿보고 있었다. 500인의 선한 이 가운데 한 명이 이것을 알아채고 어찌해야 하나 고민하였다. 500인에게 알리면 착한 500인이 합심해서 한 사람을 단체로 바다에 빠뜨리는 죄를 범할지도 모른다. 그렇다고 아무리 살펴봐도 악한 이가 마음을 고쳐먹을 리도 없는 상황이다. 그래서 결국 선한 500인의 목숨을 위해 이 사람은 자신 혼자 죄를 짓기로 결심하고 악인이 잠든 틈을 타서 죽이게 된다. 이 선한 한 사람이 500인을 위해 지옥에 스스로 걸어 들어가게 되지만 악인이 500인을 죽이는 죄는 면하게 만든 셈이다. 이 선한 한 사람이 바로 전생의 석가모니 부처님이었다고 전하고 있다. 그러고 보면, 지옥도 아무나 갈 수 있는 게 아닌 듯하다.

 

[출전 : 불교신문3341/2017111일자]

 

2017.11.01 14:56:40
스팸댓글 또는 악의적인 댓글의 제한을 위해 사찰에서 블로그를 개설하신 후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12345678910
Today 746 Total 15529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