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비밀번호 로그인 | 회원가입
해동마을
http://www.templevill.com/

lwd555    
현담 (lwd555)
늘 초심을 생각하며..............................
사는이야기
불교상식
불교법회 및 행사
불교 이야기
경전산책
경전공부
법문
좋은 글
웃고살기!
사찰순례
찬불가
감사합니다. 선원사 일...
생신 축하드립니다. ...
자비로운 그 손길이 참...
성도재일 성불하소서 .
항상 변함없으신 현담 ...
Here and Now
블로그 쉼터
연승. 성원스님
흰여울 rapids
활구참선 수행
도라지꽃
jihphoto
바다를 이고 앉아서
바람
문수행
 현담
지혜림 나연실
새벽
흰여울 rapids
오직 할 뿐
산산수수
연이
붓다의 메아리
그루터기
단공..그리고 건강
길있는 길
화이트칼라
맑은하늘의 생각 나누기
ZERO POINT
바람
연승. 성원스님
달리는 큰법당

관찰과 보시

 

 

 

 

관찰과 보시

 

월호스님 논설위원·행불선원장

 

 

 

육조 혜능선사는 <금강경>응당 머무는 바 없이 그 마음을 내라는 말을 듣고, 곧 마음이 열려 깨쳤다고 한다. 머무는 바 없음은 바로 형상, 소리, 냄새, , 감촉, 마음의 대상에 머무르지 않는 것이다.

 

그렇다면 이런 여섯 가지 대상에 머무르지 않으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이것들이 실체가 없음을 통찰해야 한다. 그렇다고 아주 없는 것도 아니다. 즉 고정된 실체는 없으며, 다만 변화하는 현상으로서 잠시 스쳐지나갈 따름이다. 마치 꿈· 허깨비· 물거품· 그림자· 이슬· 번갯불처럼 찰나 생멸할 뿐이다. 그러므로 이 몸은 몸이 아니며, 몸이 아닌 것도 아니다. 다만 이름이 몸일 뿐이다. 이와 마찬가지로 느낌도 느낌이 아니며, 마음도 마음이 아니며, 법도 법이 아니다. 다만 이름이 느낌· 마음·법일 뿐이다.

 

이렇게 머무는 바 없음을 연습하는 것이 대면(對面)관찰(觀察)이다. 몸에 대해 몸을 보고, 느낌 대해 느낌 보고, 마음 대해 마음 보고, 법에 대해 법을 본다. 거울 보듯 영화 보듯 강 건너 불구경하듯 대면해서 관찰하되, 닉네임을 붙여한다.

 

예컨대, ‘달마가 걸어간다. 달마가 머무른다. 달마가 앉아있다. 달마가 누워있다.’라고 관찰한다. 나아가 달마가 태어났다. 달마가 늙어간다. 달마가 병들었다. 달마가 죽어간다.’라고 관찰한다. 이것이 생사해탈이자, 중생제도다.

 

이어서 그 마음을 내라는 것은 어떠한 마음을 내라는 것일까? 머무르지 않고 베푸는 마음을 내라는 것이다. 그런데, 온 세상을 일곱 가지 보배로 가득 채워 베푸는 공덕보다 경전 가운데 네 구절로 된 게송 하나라도 남들에게 가르쳐주고 설명해주는 공덕이 훨씬 더 크다. 또한 게송을 전해주는 것이 갠지스 강의 모래알처럼 많은 몸을 바치는 것보다 훨씬 더 공덕이 뛰어나다. 왜 그런가? 현상(現相)에서 벗어나 본성(本性)으로 돌아가기 때문이다.

 

몸은 생···사하고 마음은 생···멸하지만, 본성인 관찰자는 상···정이다. 항상 하고, 행복하고, 불성인 내가 있고, 청정하다. 재보시나 몸 보시는 현상을 충실히 하는 결과를 낳고, 법 보시는 본성으로 돌아가는 결과를 낳는다. 차원이 다른 것이다.

 

[출전 : 불교신문3424/2018915일자]

 

 

 

 

 

2018.09.19 10:58:42 | 내 블로그 담기
스팸댓글 또는 악의적인 댓글의 제한을 위해 사찰에서 블로그를 개설하신 후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12345678910
Today 324 Total 17444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