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비밀번호 로그인 | 회원가입
오직 할 뿐
http://www.templevill.com/

maesil99    
혜승화 (maesil99)
지금 여기서 열심히 살자.
사는 이야기
사찰 순례
인도 기행
캄보디아 고아원 BWC
중남미 8개국21일 여행기
라다크에서다람살라까지
음식 이야기
말.말.말
시골의 풍경이 눈에 보...
불은 (佛恩)입니다 ...
잘 보았습니다. 성불하...
지지난해 여름에 적멸보...
연의 쓰임이 참으로 다...
ㅍㅎㅎㅎㅎ~~~스님의 ...
수보리님! 감사합니다....
어른들의 탐욕이 빚어낸...
아름다운 지구 행성을 ...
꼬막이나 홍합을 삶을 ...
룸비니 동산
지혜림 나연실
바람
해동마을
123123
선재화
바다를 이고 앉아서
단공..그리고 건강
연승. 성원스님
묘한거울
 혜승화
차 한잔하고 숨 좀 돌리시더
해동마을
산산수수
바람
달리는 큰법당

아잔타를 떠나며


초기 불교 시대에 만들어진 동굴과는 다르게


후기(5~7세기) 동굴 19번은 입구부터 기둥 장식이 화려하기 이를데 없었다.


후기에는 탑에 불상을 조성하기 시작했다.


이곳에서도 우리는 마음을 담아 탑돌이를 하였다.


열반상이 모셔져 있는 26번 동굴에는 앉아 계시는 불상을 가운데 모신 탑을 중심으로 삼면 벽에 화려한 불상 부조 사이에 열반상이 있었다.

사진을  찍고 있으면서도 내 마음은 초기 동굴로 향한다.


이곳에서 나는 내가 인류의 후손이라는 것에 가슴이 벅차 올랐었다.

그냥 무심히 지나쳤던 '인류'라는 말 뜻을 비로소 이곳에서 확실하게 인식할 수 있었다. 그래서 우리가 왜 인류의 유산을 잘 보존해야 하는지도 생각하게 되었다.


아잔타를 떠나며 강 가 나무 위에서 우리를 배웅하는 원숭이 한 무리를 봤다.

그래서 아잔타 동굴 '지킴이'로 임명하고 다음을 기약하고 돌아서 나왔다.

 

2011.01.30 15:27:05 | 내 블로그 담기
스팸댓글 또는 악의적인 댓글의 제한을 위해 사찰에서 블로그를 개설하신 후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2122232425262728
Today 7 Total 4955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