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비밀번호 로그인 | 회원가입
블로그 쉼터
http://www.templevill.com/

mcidsee8512    
애국 (mcidsee8512)
블로그쉼터를 찾아 주신 모든 분들! 환영합니다.
이곳은 모든 분들이 심신을 녹이고, 편이 쉬어가는 공간입니다.
머무시는 동안 이방 저 방 둘러 보시면서, 편안하고 즐거운 시간 되십시오.
고맙습니다.
감동글 방
좋은글
불교 자료실
육조단경
불교명상음악
불교說話
찬불가
사찰 탐방
큰스님 語錄
영상법문
法頂 스님
법륜스님
법상스님
무비스님
혜자스님
광덕스님
붓다를 만난 사람들
달라이라마의 "특별한 선물 "
영상 / 달라이라마 입보리행론
천수경 박사
블로그 법당
부처님 말씀
명상의 말씀 듣기
극락정토로 가는길
禪家龜鑑
달라이라마
달라이라마 영상강의
불교영상
어린이 부처님들 방
마음에 佛씨 뿌리기
수행자의 노래
입보리행론 원문
부처님이 계신곳
법상스님 / 보왕삼매론 강해
한글 화엄경
마응의 등대
영험담
어른스님들 法語集
스님들의 강의실
山寺서 부치는 옛선사들의 편지
추억. 그때 그 시절
음악과 詩
음악실
지구촌 영상 소개
건강 100세
하하! 호호!
명화감상
다큐 *자연. 동물*
아름다운 꽃
뉴스 엮인 글
세계 미스터리
세상사는 이야기
음식, 그리고 사찰음식
생활속의 법률
게임 즐기기
출가자는 오로지 수행과...
헐 !! 좀... 거시...
다녀가심에 고마움을 전...
글 잘읽었습니다. 묘...
참으로 가슴아픈 일입니...
인간의 존엄을 되찾은 ...
워메! 알파고가 어디에...
國害의원 150명 감축...
모셔갑니다~ 감사합니다...
Here and Now
해동마을
흰여울 rapids
바람
활구참선 수행
도라지꽃
korea
문수행
연승. 성원스님
지혜림 나연실
 애국

에헴!! 다들 모였느냐. ?
       
첨부이미지



      큰 스님이 말하기를,
      ​"다들 모였느냐?
      오늘은 너희들 공부가 얼마나 깊은지 알아보겠다.
      새끼 새 한 마리가 있었느니라.
      그것을 데려다가 병에 넣어 길렀느니라.
      그런데 이게 자라서 병 아가리로 꺼낼 수 없게 되었는데
      그냥 놔 두면 새가 더 커져서 죽게 될 것이고 병도 깰수 없느니라.
      자, 이제 새를 구할 방법을 말해보거라.
      새도 살리고 병도 깨지 말아야 하느니라.
      너희들 대답이 늦으면 늦을수록 새는 빨리 죽게 되느니?
      자, 빨리 말해보거라."


      이에 제자들 중 한명이 대답하기를,
      "새를 죽이든지 병을 깨든지 둘 가운데 하나를 고르는 수
      밖에 없습니다."
      그러자 큰 스님 대노하여 왈,
      "미친 놈, 누가 그런 뻔한 소리를 듣자고 화두를 던진 줄 아느냐?"
      이에 다른 제자가 다시 대답하기를,
      ​"새는 삶과 죽음을 뛰어 넘어서 피안의 세계로 날아갔습니다.
      " 그러자 큰 스님 어이없다는 말투로,
      "쯧쯧쯧, 네놈도 제 정신이 아니구나."


      이에 또 다른 제자 한명이 대답하기를,
      ​"병도 새도 삶도 죽음도 순간에 나서 찰라에 사라집니다.
      " 그러자 큰 스님, 더 이상 참을 수 없었는지,
      "보기 싫다. 네 놈도 썩 사라지거라."


      이에 또 다른 제자 한명이 현학적으로 대답하기를,
      ​"위상공간에서 유클리드 기하학이 어쩌고 3차원 벡터가 저쩌고..."
      그러자, 큰 스님의 반응,
      "짝!"...(한 손으로 내는 손뼉소리) "게 무슨 귀신 씨나락 까먹는 소리냐.
      앵무새 같은 놈, 참고서에 나온 글이나 달달 외다니..."


      몇 남지 않은 제자중에 한명이 대답하기를,
      ​"새는 병 안에도 있지 않고, 병 밖에도 있지 않습니다.
      " 그러자 큰 스님이 말하기를,​
      "너도 뜬 구름 잡는 소리를 하고 자빠졌구나."


      이에 제자들 이구동성으로 성토하기를,
      ​"큰 스님, 저희들은 도저히 모르겠습니다.
      도대체 답이 있기나 합니까?"
      그러자 큰 스님이 당연하다는 말투로,
      "암, 있지. 있고 말고... 나무아미타불..."
      제자들이 큰 스님에 청하여 여쭙기를,
      "큰 스님, 도대체 답이 무엇이옵니까?"


      그러자 큰 스님이 단호한 어조로 말하기를,
      ​"간단하다. 가위로 자르면 되느니라."
      이제 모두들 어리둥절하고 있는데... 큰 스님 왈,
      "패트병이었느니라...관세음보살."
      ㅋㅋㅋㅋㅋㅋ ㅎㅎㅎㅎㅎㅎㅎㅎ!




2018.09.09 15:03:44
스팸댓글 또는 악의적인 댓글의 제한을 위해 사찰에서 블로그를 개설하신 후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12345678910
Today 445 Total 7805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