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비밀번호 로그인 | 회원가입
블로그 쉼터
http://www.templevill.com/

mcidsee8512    
애국 (mcidsee8512)
블로그쉼터를 찾아 주신 모든 분들! 환영합니다.
이곳은 모든 분들이 심신을 녹이고, 편이 쉬어가는 공간입니다.
머무시는 동안 이방 저 방 둘러 보시면서, 편안하고 즐거운 시간 되십시오.
더나은 블로그로 찾아 가겠습니다.
고맙습니다.
감동글 방
좋은글
불교 자료실
육조단경
불교명상음악
불교說話
찬불가
사찰 탐방
큰스님 語錄
영상법문
法頂 스님
법륜스님
법상스님
무비스님
혜자스님
광덕스님
붓다를 만난 사람들
달라이라마의 "특별한 선물 "
영상 / 달라이라마 입보리행론
천수경 박사
블로그 법당
부처님 말씀
명상의 말씀 듣기
극락정토로 가는길
禪家龜鑑
달라이라마
달라이라마 영상강의
불교영상
어린이 부처님들 방
마음에 佛씨 뿌리기
수행자의 노래
입보리행론 원문
부처님이 계신곳
법상스님 / 보왕삼매론 강해
한글 화엄경
마응의 등대
영험담
어른스님들 法語集
스님들의 강의실
山寺서 부치는 옛선사들의 편지
추억. 그때 그 시절
음악과 詩
음악실
지구촌 영상 소개
건강 100세
하하! 호호!
명화감상
다큐 *자연. 동물*
아름다운 꽃
뉴스 엮인 글
세계 미스터리
세상사는 이야기
음식, 그리고 사찰음식
생활속의 법률
게임 즐기기
헐 !! 좀... 거시...
다녀가심에 고마움을 전...
글 잘읽었습니다. 묘...
참으로 가슴아픈 일입니...
인간의 존엄을 되찾은 ...
워메! 알파고가 어디에...
國害의원 150명 감축...
모셔갑니다~ 감사합니다...
Here and Now
흰여울 rapids
해동마을
바람
활구참선 수행
도라지꽃
korea
문수행
연승. 성원스님
지혜림 나연실
 애국

## 名사찰 탐방/ 앵림산 안적사 ##

부산광역시 기장군 기장읍 내리에 있는 대한불교 조계종 소속의 사찰이다.

 

 

안적사(安寂寺)는 신라 시대인 661(문무왕 원년) 원효(元曉)가 창건했다고 전한다. 초창에 관한 문헌 자료는 전하지 않으나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반송동 운봉 부락 뒤편에 있었던 운봉사(雲峰寺)가 연원이라는 이야기도 전한다.

 

운봉사는 석탑 옥개석을 비롯해서 기와·토기·청자 파편 등이 발견되어 신라 말 고려 초의 사찰로 추정된다. 운봉사가 임진왜란으로 폐사되자 현재 지역으로 옮겨와 안적사가 되었다고 한다.

 

1592(선조 25) 임진왜란으로 전소된 이후 범어사(梵魚寺) 묘전 화상(妙全和尙)이 중건하였다. 1873년에는 대웅전, 수선실 등을 경허(慶虛해령(海嶺)이 중수하였으나 광복 후 거의 폐사되고 소실되었다. 1973년부터 덕명이 대웅전, 삼성각, 수선실, 요사채 종무소 등을 다시 지어 지금의 가람 배치를 갖추었다.

 

안적사는 현재 조계종 제14교구 본사 범어사의 수사찰(首寺刹)이다. 전국에서 수선 납자(修禪衲子)들이 모여 수행을 하는 남방 수선 제일 도량(南方修禪第一道場)으로 그 이름을 떨쳐왔다.

 

안적사는 대웅전을 중심으로 삼성각, 설현당, 보림원 등 10동의 건물이 있다. 대웅전은 정면 3, 측면 3칸의 다포식 팔작지붕 건물이다. 1990년 무렵 지어졌으며, 아미타여래 좌상과 관음보살·대세지보살이 모셔져 있다. 대웅전 바로 옆에 삼성각에는 칠성탱·산신탱·신중탱과 원효·의상(義湘동산(東山)의 진영이 있다. 대웅전 왼편에 요사인 설현당(說玄堂), 오른편에 보림원(寶林院)이 자리하고 있다. 대웅전 뒤편으로 삼소굴(三笑窟)이라는 아담한 선원이 자리하고 있다. 최근에 조성한 3층 석탑도 경내에 있다.

 

안적사 아미타 극락 회상도[부산광역시 문화재 자료 제30]1874년에 제작하였으며, 면 바탕에 크기는 138.5×203.5이다. 안적사 지장시왕도[부산광역시 문화재 자료 제29]1919년에 제작하였고 면 바탕에 크기는 150×149.5이다.

 

원통문

 

 

 

일주문 현판 : 앵림산 안적사(鶯林山 安寂寺) 

안적사(安寂寺)는 부산시 기장군 기장읍 내리 앵림산 기슭에 자리한 범어사의 수사찰(首寺刹)로서, 신라 문무왕 원년(서기 661) 원효대사가 창건하였다.

 

사찰에 전래되는 창건설화에는 원효대사와 의상조사가 함께 수도의 길을 찾아 명산을 순방하여 정진에 전념하던 시절, 이곳 동해가 훤히 바라보이는 장산기슭을 지나갈 때 숲 속에서 난데없는 꾀꼬리 떼들이 모여 날아와 두 스님의 앞을 가로 막으며 어깨와 팔에 안기는 것을 보고 이곳이 성스러운 곳이라는 것을 알고 의상과 함께 지금의 안적사터에 가람을 세웠다고 한다.

 

이것이 처음 안적사가 창건된 것으로 개산조(開山祖)가 원효(元曉)이다. 꾀꼬리 떼들이 길을 막았다하여 산명(山名)을 앵림산(鶯林山)이라 하고 이곳에서 정진수도하여 안심입명(安心立命)의 경지에 도달하여 적멸상(寂滅相)을 통관하시었다하여 안적사(安寂寺)라 부르게 되었다 한다.

 

이후 안적사는 전국에서 수선납자(修禪衲子)들이 구름 모이듯 하여 남방수선제일 도량(南方修禪第一道場)으로 널리 알려졌다고 한다.

또한, 이 사찰에서는 천공(天供)’ 설화가 전해진다. 원효대사와 의상조사 두 스님은 똑같은 시각에 공부를 시작하여 먼저 오도(悟道)를 하면 만나자고 기약하고 각각 토굴에서 피나는 정진을 하는 중 어느 날 의상조사께 천녀(天女)가 나타나 천공을 매일 올리게 되었다.

 

의상조사는 자랑하고 싶은 마음에 원효대사를 청하였더니 끝내 천녀가 나타나지 않자 원효대사는 기다리다 그냥 처소로 돌아간 뒤에야 천녀가 나타났다.

 

자존심이 상한 의상조사는 천녀를 나무랐더니 천녀는 가람주위에 화광(火光)이 가득차 들어 올수가 없었다고 했다. 그때 원효대사는 신통력으로 의상조사의 교만한 마음을 알고 금강삼매화(金剛三昧火)를 놓으신 것이다.

 

의상조사는 원효대사의 도력이 자기보다 훨씬 높다는 것을 알고 원효대사를 사형(師兄)으로 정중히 모시며 이곳에 수선실(修禪室)을 넓혀 큰 가람을 신축하여 금강삼매론경등일심법계(金剛三昧論經等一心法界)의 진리를 후학에게 설파하고 지도하여 신라의 온 국민에게 화엄사상으로 구국정신을 고취시켜 삼국통일에 근간을 이루었다.

 

해방 후 소실되었던 안적사는 이곳에 30년간 주석한 덕명스님의 원력으로 다시 대가람을 이루었다. 몇 해 전 열반에 드신 덕명스님 기증유물특별전이 범어사 성보박물관에서 전시중이다.

 

경내에는 대웅전, 적멸보탑, 심인당, 보림원, 반야문, 삼성각, 설현당, 최근 건립한 불보적멸탑실상수신문(佛寶寂滅塔實相修信門) 등이 있다. 삼성각 좌우 벽에 천공탱화가 각각 1점씩 있으며, 대웅전 후불탱화가 부조형식으로 되어있다.

 

 

천왕문(天王門)

 

천왕문 주련 옹호게(擁護偈)

八部金剛護道場 空速赴報天王 三界諸天咸來集 如今佛刹補禎祥

                        (神)

팔부금강호도량 공속부보천왕 삼계제천함래집 여금불찰보정상

 

팔부의 금강역사는 이 도량을 옹호하여

허공의 신()들은 속히 와서 천왕을 보필하소서.

삼계의 천신들은 모두 모여서

불국토의 상서로움을 지금같이 보필하시라.

 

*** 2() ()으로 바꾸어야 합니다.

 

 

 

 

 

3층석탑과 대웅전

사리탑 <적멸보탑( 寂滅寶塔 )>

여래진신사리보탑은 재일불자 신수일께서 소장하고 계시던 천축 지금의 인도에서 천년전에 조성한 비로자나불상에서 수급한 부처님 몸에서 나온 사리를 고향인 탐라 관음사 향운스님에게 증정한 것을 안적사, 사리보탑 불사에 동참하여 불사리 3과를 기증받아 모시게 되었다.

 

 

 

 

 

 

 

일주문 뒷편 현판 : 불보적멸탑실상수신문

 

 

 

 

안적사 (安寂寺) 현판

안적사 주련 

 

一音淸震三千界 七辯宣談八諦門 運悲隨願應群機 此界他方拯六趣

일음청진삼천계 칠변선담팔제문 운비수원응군기 차계타방증육취

 

맑은 한소리 삼천대천세계를 울리며,

칠변(七辯)으로 팔제(八諦)의 진리 문을 설해주시네.

자비롭게 중생의 근기에 맞도록 응해주시고

이 세상 다른 세상의 육취 중생을 건져주시네.

안적사 창건 유래

 

유구한 역사를 가진 본 안적사는 신라 30대 문무왕 워년 불기 1205(서기 661)에 원효조사와 의상조사께서 수도의 길을 찾아 명산을 순방하여 정진에 전념하던 시절 이곳 동해가 훤히 바라보이는 장산 기슭을 지나갈 때 숲속에서 난 데 없는 꾀꼬리떼들이 모여 날아와 두 스님의 앞을 가로 막으며 어깨와 팔에 안겨 평화롭게 노니는 것을 보고 이곳이 보통 상서로운 곳이 아니라는 것을 알고 원효조사계서는 지금의 안적사 터에 가람을 세웠으니 이것이 처음 안적사가 창건된 것으로 개산조가 원효조사이시다.

 

어느날 두 스님은 똑같은 시각에 공부를 시작하여 누구든지 먼저 오도를 하게 되면 만나자고 맹세하고 조금 떨어진 곳에 토굴을 지어 피나는 정진의 세월을 보낸 두 스님은 성불에 입문하신 어느날 의상조사께 천녀가 나타나 천공을 매일 올리게 되었다. 자랑하고 싶은 마음으로 원효조사를 청하여 천공을 같이 하려는데 천녀가 나타나질 않아 원효조사께서는 기다리다 그냥 처소로 돌아가신 뒤에 천녀가 천공을 가지고 나타났다.

 

의상조사는 심히 천녀를 나무라니 천녀가 하는 말인 즉 이곳 가람 주위에 화광이 가득차 들어 올 수가 없었다고 했다.

 

그때 의상조사는 원효조사의 신통으로 의상조사의 교만한 마음을 알고 금강삼매화를 놓으신 것이다.

 

의상조사는 원효조사의 도력이 자기보다 훨씬 놓다는 것을 알고 교만하지 않고 원효조사를 사형으로 정중히 모시었으며, 이곳에 수선실을 넓혀 큰 가람을 신축하며 금강삼매론경등일심법계의 진리를 후학에서 설파 지도하셨으며, 신라의 온 국민에게 화엄사상을 역설하시어 구국정신을 고취시켜 삼국통일에 근간을 이루었다.

 

그 뒤 꾀고리떼들이 길을 막았다하여 산명을 앵림산이라하고 이곳에서 정신수도하여 안심입명의 경지를 요달하여 적멸상을 통관하시었따 하여 사명을 안적사라 부르게 되었다 한다.

 

원효조사계서는 창건하신 뒤 전국에서 수선납자들이 구름모이듯 하여 남방수선제일도량으로 그 이름이 사해에 놓아온 것이다.

 

안적사 연혁

 

1. 개산 

개산 창건은 원효조사계서 신라30대 문무왕 원년 불기 1205(서기 661) 창건하였다.

 

2. 중건

조선 선조25년 임진왜란으로 전소된 사찰을 범어사 스님 묘전화상께서 중건하셨으며 동치 12년 계유 1115일에 대웅전, 수선실 등을 경허, 해령두 분 스님께서 3차 중수를 하였으며 대한 73년 신미 31일에 남곡덕명 스님께서 화주 안치운, 김우석, 하종수 불자와 시주 1천여 불자의 도움으로 대웅전,삼성각, 수선실 2, 사천왕, 범종조성, 후불목탱화, 지장목탱화, 신중목탱화, 요사채, 종무소 등을 일신 중건 오늘에 대가람을 이루었다.

 

3. 불상

순치 11년 갑오(1654) 64일에 경주남석으로 조성 주불은 아미타불 이시고 관세음보살과 대세지보살상을 좌우보처로 하여 대웅전에 봉안되어 있다.

 

4. 사리탑

여래진신사리보탑은 재일불자 신수일께서 소장하고 계시던 천축 지금의 인도에서 천년전에 조성한 비로자나불상에서 수급한 부처님 몸에서 나온 사리를 고향인 탐라 관음사 향운스님에게 증정한 것을 안적사, 사리보탑 불사에 동참하여 불사리 3과를 기증받아 모시게 되었다.

 

5. 등록

안적사 사적비는 안적사 전면 오른쪽에 거북좌대로 입석 사적비의 원문은 최범술 선생이 지었으며, 글씨는 청난선생이 쓰셨다.

 

사찰 경내지 확보를 위하여 사찰입야 13정을 책정하였으며, 전답 6천여평이 안적사 아래에 있고 신도는 약 2천여세대가 넘게 등록되어 있다.

 

본 안적사는 전통사찰 제 47호로 1974320일에 전통사찰 등록법에 의거 등록되어 있다.

 

6. 위치

소재지는 부산광역시 기장군 기장읍 내리 692번지에 소재하고 있으며 동쪽으로 8Km에 기장군이 있으며 남으로 9Km에 해운대가 있으며 서쪽으로 8Km지점에 동래구가 위치하고 있는 유구한 역사를 가진 사찰이다.

 

 

 

 

 

 

 

 

 

 

보림원 주련

世與靑山何者是 春城無處不開花 傍人若問山僧事 石女心中劫外歌

                                                       (惺牛事)

세여청산하자시 춘성무처불개화 방인약문산승 석녀심중겁외가

                                                        (성우)

속세와 청산중에 어느 것이 옳은가?

봄 맞은 고을마다 꽃피지 않은 곳이 없네.

누가 나에게 만약 산속 승려 일을 묻는다면,

                       (성우의 일을 ) 묻는다면,

석녀의 마음 속, 겁 밖의 노래라고 말해주리라.

世與靑山 何者是 春城()無處 不開花

傍人若問 惺牛事 石女心中 劫外歌

세간과 출세간이여 어느 곳이 옳은가,

봄날의 성안에는(봄볕이 이르는 곳마다) 꽃피지 않은 곳이 없다.

만약 누가 경허성우의 일을 묻는다면,

석녀의 마음 속 겁외가라 하리라.

 

근세 한국 선불교의 중흥조인 경허선사(1846-1912)제천장암(題天藏庵)이라는 게송이다. 절대 평등의 불성을 딛고 굳건히 서서 평상심의 일상을 즐겁게 사는 물외(物外)의 초탈 도인이 노니는 선경(禪境)이다. 선경이니, 은산철벽(銀山鐵壁) 같은 불립문자의 세계니 하는 석녀의 마음(초월의 세계)이라는 게 깨닫고 보면그리 대단한 것도 아니다. 욕념이 멈춘 상태가 곧 선경이고 석녀의 마음이다.

 

  

世與靑山 何者是 春城()無處 不開花

傍人若問 惺牛事 石女心中 劫外歌

세간과 출세간이여 어느 곳이 옳은가,

봄날의 성안에는(봄볕이 이르는 곳마다) 꽃피지 않은 곳이 없다.

만약 누가 경허성우의 일을 묻는다면,

석녀의 마음 속 겁외가라 하리라.

 

근세 한국 선불교의 중흥조인 경허선사(1846-1912)제천장암(題天藏庵)이라는 게송이다. 절대 평등의 불성을 딛고 굳건히 서서 평상심의 일상을 즐겁게 사는 물외(物外)의 초탈 도인이 노니는 선경(禪境)이다. 선경이니, 은산철벽(銀山鐵壁) 같은 불립문자의 세계니 하는 석녀의 마음(초월의 세계)이라는 게 깨닫고 보면그리 대단한 것도 아니다. 욕념이 멈춘 상태가 곧 선경이고 석녀의 마음이다.

 

  

世與靑山 何者是 春城()無處 不開花

傍人若問 惺牛事 石女心中 劫外歌

세간과 출세간이여 어느 곳이 옳은가,

봄날의 성안에는(봄볕이 이르는 곳마다) 꽃피지 않은 곳이 없다.

만약 누가 경허성우의 일을 묻는다면,

석녀의 마음 속 겁외가라 하리라.

 

근세 한국 선불교의 중흥조인 경허선사(1846-1912)제천장암(題天藏庵)이라는 게송이다. 절대 평등의 불성을 딛고 굳건히 서서 평상심의 일상을 즐겁게 사는 물외(物外)의 초탈 도인이 노니는 선경(禪境)이다. 선경이니, 은산철벽(銀山鐵壁) 같은 불립문자의 세계니 하는 석녀의 마음(초월의 세계)이라는 게 깨닫고 보면그리 대단한 것도 아니다. 욕념이 멈춘 상태가 곧 선경이고 석녀의 마음이다.

 

  

世與靑山 何者是 春城()無處 不開花

傍人若問 惺牛事 石女心中 劫外歌

세간과 출세간이여 어느 곳이 옳은가,

봄날의 성안에는(봄볕이 이르는 곳마다) 꽃피지 않은 곳이 없다.

만약 누가 경허성우의 일을 묻는다면,

석녀의 마음 속 겁외가라 하리라.

 

근세 한국 선불교의 중흥조인 경허선사(1846-1912)제천장암(題天藏庵)이라는 게송이다. 절대 평등의 불성을 딛고 굳건히 서서 평상심의 일상을 즐겁게 사는 물외(物外)의 초탈 도인이 노니는 선경(禪境)이다. 선경이니, 은산철벽(銀山鐵壁) 같은 불립문자의 세계니 하는 석녀의 마음(초월의 세계)이라는 게 깨닫고 보면그리 대단한 것도 아니다. 욕념이 멈춘 상태가 곧 선경이고 석녀의 마음이다.

 

  

世與靑山 何者是 春城()無處 不開花

傍人若問 惺牛事 石女心中 劫外歌

세간과 출세간이여 어느 곳이 옳은가,

봄날의 성안에는(봄볕이 이르는 곳마다) 꽃피지 않은 곳이 없다.

만약 누가 경허성우의 일을 묻는다면,

석녀의 마음 속 겁외가라 하리라.

 

근세 한국 선불교의 중흥조인 경허선사(1846-1912)제천장암(題天藏庵)이라는 게송이다. 절대 평등의 불성을 딛고 굳건히 서서 평상심의 일상을 즐겁게 사는 물외(物外)의 초탈 도인이 노니는 선경(禪境)이다. 선경이니, 은산철벽(銀山鐵壁) 같은 불립문자의 세계니 하는 석녀의 마음(초월의 세계)이라는 게 깨닫고 보면그리 대단한 것도 아니다. 욕념이 멈춘 상태가 곧 선경이고 석녀의 마음이다.

 

  

世與靑山 何者是 春城()無處 不開花

傍人若問 惺牛事 石女心中 劫外歌

세간과 출세간이여 어느 곳이 옳은가,

봄날의 성안에는(봄볕이 이르는 곳마다) 꽃피지 않은 곳이 없다.

만약 누가 경허성우의 일을 묻는다면,

석녀의 마음 속 겁외가라 하리라.

 

근세 한국 선불교의 중흥조인 경허선사(1846-1912)제천장암(題天藏庵)이라는 게송이다. 절대 평등의 불성을 딛고 굳건히 서서 평상심의 일상을 즐겁게 사는 물외(物外)의 초탈 도인이 노니는 선경(禪境)이다. 선경이니, 은산철벽(銀山鐵壁) 같은 불립문자의 세계니 하는 석녀의 마음(초월의 세계)이라는 게 깨닫고 보면그리 대단한 것도 아니다. 욕념이 멈춘 상태가 곧 선경이고 석녀의 마음이다.

 

  

世與靑山 何者是 春城()無處 不開花

傍人若問 惺牛事 石女心中 劫外歌

세간과 출세간이여 어느 곳이 옳은가,

봄날의 성안에는(봄볕이 이르는 곳마다) 꽃피지 않은 곳이 없다.

만약 누가 경허성우의 일을 묻는다면,

석녀의 마음 속 겁외가라 하리라.

 

근세 한국 선불교의 중흥조인 경허선사(1846-1912)제천장암(題天藏庵)이라는 게송이다. 절대 평등의 불성을 딛고 굳건히 서서 평상심의 일상을 즐겁게 사는 물외(物外)의 초탈 도인이 노니는 선경(禪境)이다. 선경이니, 은산철벽(銀山鐵壁) 같은 불립문자의 세계니 하는 석녀의 마음(초월의 세계)이라는 게 깨닫고 보면그리 대단한 것도 아니다. 욕념이 멈춘 상태가 곧 선경이고 석녀의 마음이다.

 

  

위의 주련은 경허 성우(鏡虛 惺牛 1846~1912)선사의 선시이다.

경허집(鏡虛集)에 보면 제 천장암 홍주군(題 天藏庵 洪州郡)이라는 제목으로 실려 있는 내용으로 홍주군 천장암은 현재 서산 연암산 천장사를 말한다.

안적사 보림원(寶林院)의 주련은 글쓴이가 경허성우(鏡虛惺牛)스님 선시(禪詩)의 원문을 그대로 옮겨 쓰지 아니하였다. 원문은 방인약문성우사(傍人若問惺牛事)이다.

 

 

 

 

설현당 만당

 

 

대웅전 삼존불

164564일에 경주 남산(南山)에서 나오는 돌로 조성하였으며 주불은 아미타불(阿彌陀佛)이며 좌우에는 관음보살, 대세지보살이다.

 

 

남곡당 덕명 대종사 사리탑

 

 

 

 

 

 

안적사 뒷편 장산

 

 

 

 

 

 

2016.01.09 18:07:17 | 내 블로그 담기
스팸댓글 또는 악의적인 댓글의 제한을 위해 사찰에서 블로그를 개설하신 후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2122
Today 577 Total 7401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