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비밀번호 로그인 | 회원가입
블로그 쉼터
http://www.templevill.com/

mcidsee8512    
애국 (mcidsee8512)
블로그쉼터를 찾아 주신 모든 분들! 환영합니다.
이곳은 모든 분들이 심신을 녹이고, 편이 쉬어가는 공간입니다.
머무시는 동안 이방 저 방 둘러 보시면서, 편안하고 즐거운 시간 되십시오.
고맙습니다.
감동글 방
좋은글
불교 자료실
육조단경
불교명상음악
불교說話
찬불가
사찰 탐방
큰스님 語錄
영상법문
法頂 스님
법륜스님
법상스님
무비스님
혜자스님
광덕스님
붓다를 만난 사람들
달라이라마의 "특별한 선물 "
영상 / 달라이라마 입보리행론
천수경 박사
블로그 법당
부처님 말씀
명상의 말씀 듣기
극락정토로 가는길
禪家龜鑑
달라이라마
달라이라마 영상강의
불교영상
어린이 부처님들 방
마음에 佛씨 뿌리기
수행자의 노래
입보리행론 원문
부처님이 계신곳
법상스님 / 보왕삼매론 강해
한글 화엄경
마응의 등대
영험담
어른스님들 法語集
스님들의 강의실
山寺서 부치는 옛선사들의 편지
추억. 그때 그 시절
음악과 詩
음악실
지구촌 영상 소개
건강 100세
하하! 호호!
명화감상
다큐 *자연. 동물*
아름다운 꽃
뉴스 엮인 글
세계 미스터리
세상사는 이야기
음식, 그리고 사찰음식
생활속의 법률
게임 즐기기
출가자는 오로지 수행과...
헐 !! 좀... 거시...
다녀가심에 고마움을 전...
글 잘읽었습니다. 묘...
참으로 가슴아픈 일입니...
인간의 존엄을 되찾은 ...
워메! 알파고가 어디에...
國害의원 150명 감축...
모셔갑니다~ 감사합니다...
Here and Now
해동마을
흰여울 rapids
바람
활구참선 수행
도라지꽃
korea
문수행
연승. 성원스님
지혜림 나연실
 애국

천수경 강해 27 세척진로원제해( 洗滌塵勞願濟海)

 

 

 

[왕초보 천수경박사되다] 27. 세척진로원제해洗滌塵勞願濟海

 

세척진로원제해洗滌塵勞願濟海
온갖 번뇌 씻어내어 고해의 바다 건너
초증보리방편문超證菩提方便門
속히 깨달음의 방편문을 증득하게 하여지이다

내게 있는 아주 작은 티끌 같이 헤아릴 수 없는 모든 번뇌와 고통이 물로 씻겨 없어지듯 단번에 사라지면 그것이 곧 중생들의 세계인 고해의 바다에서 벗어나는 길이고, 더 나아가 깨달음까지도 성취될 수 있기를 바란다는 뜻입니다.

보리菩提

 

보리는 <천수경>에 나오는 말 중에서도 비교적 어려운 말입니다. 앞의 ‘세척진로원제해’는 윗줄에 풀어 놓은대로 이해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하지만 ‘보리’와 ‘방편’은 세심한 설명이 필요합니다.

 

보리(菩提)의 ‘’는 본래 음이 ‘’인데 유독 불교에서만 ‘’로 읽습니다. <천수경> 설명 중 시방(十方)의 ‘’도 십이 아니라 ‘’라 읽고, 뒤에 나올 도량(道場)의 ‘’도 장이 아니라 ‘’이라 읽습니다. 불교 경전에는 이런 한자가 꽤 있는데 읽으시는 분들이야 익숙해지면 불편이 없을지 몰라도, 이렇게 컴퓨터로 원고를 쓰다 보면 한자를 입력할 때 불편하긴 합니다.

 

보리는 깨달음이라는 뜻입니다. 불교에서 흔히 관세음보살, 지장보살 같은 보살의 지위 정도의 깨달음을 나타내는 말입니다. 보살이란 단어는 싼스끄리뜨어 보디사뜨바(Bodhisa깨달은+sattva사람)를 원어 발음에 가장 가깝게 한자로 표시하다 보니 보리살타(菩提薩타)가 되고, 이 말이 줄어 다시 보살(菩薩)이 된 것입니다. 그러니 <천수경>의 보리를 이해하려면 깨달음이 도대체 무엇인가 하는 문제가 해결되어야 하는데, 깨달음을 완성하지 못한 제 능력으로는 당연히 설명이 불가합니다.

 

다만 통상적으로 빠지기 쉬운 깨달음에 대한 오해에 대해서는 명확하게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우리는 깨달음을 평상심과는 대단히 심각하게 다른 세계의 정신적인 ‘무엇’이라는 상정을 합니다. 물론 틀린 말은 아닙니다. 그리고 또 한 가지, 어리석음의 극치인 무명(無明)의 정반대에 깨달음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무명과 깨달음이 양 극단에 있다는 생각은 불교를 이해하는데 큰 장애입니다.

 

무명과 깨달음 두 가지 영역 모두 자신이 생각하는 크기 만큼 생기고 존재합니다. 더욱이 떨어진다, 빠진다는 말도 무명과 깨달음 두 경우에 다 해당되는 말입니다. 즉 무명에만 ‘빠지는’ 것이 아니라 깨달음에도 ‘빠진다’는 말이 성립됩니다. 어리석으면 당연히 어리석은 만큼 무명에 빠진 것이고, 깨달음도 자신이 깨달았다고 감지하는 순간, 그 크기에 해당하는 만큼의 깨달음에 빠져버리게 되는 것입니다.

 

빠진다’는 것은 밖에서 안으로 들어간다는 의미이니, 안팎의 구별을 전제로 하는 그 ‘무엇이든’ 그것은 법계와 진리의 이치에서 어긋나게 됩니다. 더군다나 빠진다는 것은 부처님의 가르침 중 ‘집착하지 말라’는 말씀에 크게 어긋나는 것입니다. 그러니 깨달음에 빠지나 무명에 빠지나 실은 똑같은 것입니다. 깨달음에 빠지는 것[法執]이 격이 높은 건 절대 아닙니다. <천수경>에서 말하는 보리 정도의 깨달음이라면 모를까, 아닌 말로 시중에 유통되는 깨달음의 수준은 이 범주를 결코 넘지 못하고 있습니다.

 

<천수경>에서는 이런 깨달음의 경지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방편문’까지 언급하고 있습니다.

※  성법스님 저서인 '초보천수경박사되다'의 내용을 보내드리는 것입니다.

 

 

 

 

~ ♪ The prayer ♪ ~

2018.11.01 16:30:53 | 내 블로그 담기
스팸댓글 또는 악의적인 댓글의 제한을 위해 사찰에서 블로그를 개설하신 후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12345678910
Today 1421 Total 8280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