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비밀번호 로그인 | 회원가입
맑은하늘의 생각 나누기
http://www.templevill.com/

csookkim    
대현심 (csookkim)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십시오.
이야기
쉼터
내 공부방
명상
금강경
법화경
화엄경
참선
교양
기타
다향(茶香)
독경
포교 관련
자연과의 만남
고산스님 ... .. .
우리 문화
암 판정을 받은 분은 ...
강화도 다녀 오는 길에...
언젠가 적석사 대웅전...
이 분의 글을 읽노라면...
고맙습니다. <동행>해...
삼법인 三法印
바람
해동마을
지혜림 나연실
길에서
묘한거울
새벽
 대현심
ZERO POINT
해동마을
연승. 성원스님
내 마음의 절
길에서
法松의 하루 하루
들꽃내음
나의거울
부석사
영어로 세계불교 간다
둥글고 밝은 세상
나무소리
맑고 청정하게....
달마
청량사 루비나
어찌하여 ...
둘이사네
능수화
이혜운(지혜의 구름)
법원스님이지어주신법명:지효♥
푸른 연꽃
윤석원
진우
선재행
진각마을
지혜(慧)의 문(文)
흠설원
위빠사나수행소식지 도반
바람
지리산골짜기
화이트칼라
청암
언제나 처음처럼...
묘한거울
달리는 큰법당

이웃이 현재 아픔을 겪고 있는데 ...

오늘 친구를 만났는데...

친구라기 보다는 이웃이라고 해야할지... ,
어쨌든 이 분을 만난지는 아직 일년이 채 되지는 않았는데,
그냥 그 분이 절에 다니시고, 나이는 저보다 한 살 위이신 분인데,
필요 이상으로 제게 신뢰를 보이기에 조금은 부담스런 분입니다.

언젠가 능인 선원에서 천 배 시도하다 오는 길에 다리가 풀어져서
계단에서 구른 적이 있다며 제가 블러그에 언급한 적 있는 분입니다.

며칠 전부터 손아래 동서(올해 45세)가 현재 서초동에 살고 있는데
암판정을 받아 무척 동서가 슬픔에 빠져 있다며 괴롭다며
하소연을 하시더군요. 현재 상태가 아주 안좋은가 봅니다. ..._()_

그 분은 서초동 D사에서 현재 100일 기도 중인데 이렇게
갑자기 병을 판정 받았다고 하는 군요.

아들이 고3인데, 자식도 남편도 다 귀찮다며 세상을
거부하고 있답니다.  _()_

제가 요즘 보고 있는 책들이 고통에서 자유로워지는 말씀을
열심히 읽고 있는터라 그냥 모른 체 하기로는 많이 마음이
무겁네요.

오후에 잠깐 한 시간정도 틈을 내어 혹시 제가 조금 도와 줄 일이
없겠냐고 하니,  자신의 전화도 거부하기때문에 아무것도 도울 길이
없다고 하시네요.... .

이럴 때 상불경 보살님, 관세음보살님. 묘음보살님의 지혜가 있으면
좋으련만 이렇게 무기력하기만 하네요. _()_

무엇보다도 답답한 건 그 친구나 그 동서는 마치 그 병에 걸린 책임이
부처님께 있는 것 같은 착각들을 하는 것 같습니다.

한 마디로 정말 법문들은 귀로 안듣고, 뭘고 들었는지 ... ... .
부처님 말씀이 담긴 경전을 단 한 권이라도 제대로 읽었으면
저렇게 무지한 말을 하지는 않을텐데 ... ... .

이렇게 실천이 어렵네요.
제 생각에, 저는 그 분을 만나기 힘드니 그렇다 치더라도
친구가 제대로  부처님 말씀을 이해했다면 적어도 그 분의
슬픔을 정말 사랑으로 들어주며 아픔을 share 했음 좋겠는데.... ... .

친구 얘기가 " 절박한 상황에서는 종교도 사치라는 생각이 드는 것 같아!"라고
하더군요. 그 말에 저는 한 마디로 막막하더군요.
이 정도면, 대책이 없다고 하는 편이 ... ... .


우리가 절박한 상황에서,   현명하게 받아들이고 이해하기위해
참으로 많은 공부를 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공부를 게을리 했다고 하기는 커녕
저런 말을 늘어 놓으니, 불교 대학 공부는  무슨 생각으로 했는지 ... ... .

한마디로 그 친구 앞에서 저는 도저히 좁혀 질 수 없는 거리감을
느꼈습니다. 제가 저희 엄마에게서 느끼는 <종교관>의 거리감같은 것을 말입니다.

참~ 많이 공부해야 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제게 지혜는 아직 <꿈>인가 봅니다.  _()_ _()_ _()_

행여 이 상황에서 제가 실천할 수 있는 보살의 길이 있다면
부디 말씀들 해 주십시오.

 
관세음 보살 ... ... .  _()_ _()_ _()_

2006.09.17 21:19:45 | 내 블로그 담기
대현심   암 판정을 받은 분은 현재 병원에서 받은 수면제를 복용해도 잠을 잘 못잘 정도로
고통에서 헤매고 있답니다. _()_ _()_ _()_
2006.09.17 21:32:27
좋은인연   주변에는 참으로 많은 분들이 고통을 받고 있는 것 같습니다.
제 부모님도 그렇답니다.
고통받는 분들 모두가 고통없이 희망을 가지고 행복하게 지내셨으면 좋겠습니다.
_()_
2006.09.17 22:43:24
대현심   아픔을 당하게 되면, 누구나 첫 단계는 " 왜 하필 나야?"하는
분노의 단계를 겪는다는데, 이 때 가족들이 정말 사랑으로 감싸드려야
할 것 같습니다. 세상에 홀로 버려진 듯한 처참함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 ... .
전병규님, 많이 마음 아프시겠습니다. 구름은 비가 되는 것을 두려워 않는다고
하지만 생과 사의 갈림길에서 두려움이 과연 사라질까요?... ... .
_()__()__()_ 관세음 보살~ _()_
2006.09.18 00:06:53
토마토   가족의 아픔을 나눌수만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죽음의 선고를 받고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는 저의 오라버님...
하루라도 고통 받지 않고 가실수 있으면 하는 바람이랍니다.
기적이라도 일어나기를 바라지만.... _()_
2006.09.18 12:39:22
적조월   자신의 세계를 덮어버린 죽음의 그림자 앞에서
대부분의 사람들은 눈을 감아 버립니다.
아무것도 보이지 않은 상태에서 그저 공포만이
엄습할 뿐 일 것입니다. 이 때는 가족들의 노력이
절실하다 생각합니다. 가족들의 희망의 빛은
공포의 검은 그림자를 없애주어 일단 환자의
마음을 열게 하지 않을까요? 그래서 그 불자님이
부처님 말씀을 기억해 낼 수 있다면…..
무척 안타까운 마음입니다.
부디… _()_ _()_ _()_
2006.09.18 22:38:26
대현심   저녁 때 친구 얘기가, 환자는 원래 카토릭 신자 였답니다. 당연히 친정 식구도 그렇구요. 하지만 시댁 분위기를 잘 따랐고 최근까지 절에 잘 다녔답니다.
그런데, 현재는 친정 식구들과만 대화하는 바람에 친구가 비집고 들어갈 틈이
전혀 없답니다. 제가 저녁 때 슬픔을 진심으로 share 했음 좋겠다고 했는데,
친구는 현재로서는 환자를 그냥 보고만 있는게 최선이라고 하네요.
전화도 못하겠답니다. _()_ _()__()_
2006.09.18 22:51:09
대현심   이 순간, 제 머릿 속은 마치 백짓장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시험지를 들었는데, 답안지를 하나도 채우지 못하는 .... .
그동안 왼 손에 불경을 붙들고 나름대로는 뭔가를 열심히 한 것 같은데 ... ... .
오늘은 개인적인 반성문이라도 써야될 것 같습니다.
일단은 명상하며 아파트를 약 20분 걷고, <대현심의 반성문>을 쓰고 자야될 것 같습니다. 슬픕니다. ㅠ.ㅠ
2006.09.18 22:56:28
스팸댓글 또는 악의적인 댓글의 제한을 위해 사찰에서 블로그를 개설하신 후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61626364656667686970
Today 13 Total 5629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