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비밀번호 로그인 | 회원가입
아름다운 세상
http://www.templevill.com/

cjdwjd    
청정 (cjdwjd)
헛되이 보낸 오늘은
어떤이가 그렇게도 그리워하던 내일....
이야기
믿지말고 기대하지말궁 ...
맞는 말씀입니다.좋은글...
읽고싶었던 책인데 반갑...
네에, 아주 좋은 말입...
爲他爲己 불교입니다.
지혜림 나연실
바람
해동마을
길있는 길
흠설원
 청정
달리는 큰법당
연승. 성원스님

엄마와 아내
 
'아내와 엄마' 

한국에서 태어나 한국에서 교육받고 
한국 여성과 결혼하여 자식 낳고 
서울에서 잘 살고 있는 
중년의 어느 서양인이 TV에 출연하여 
너무나 유창한 우리말로 
이런 이야기를 하는 것을 우연히 듣게 되었습니다.

 "한국 여성은 누구나 결혼을 두 번 하는 것 같다고. 
한 번은 물론 자기 남편하고 하고 
또 한 번은 자기 자식하고 결혼하는 것처럼 보인다."고

그 서양인은 한국여성들의 어떤 모습을 보고서 
그렇게 표현했는지 잘 모르겠지만 
우리나라 아내들은 일반적으로 자식이 생기면 
남편보다는 아무래도 자식에게 쏟는 사랑과 정성이
더 지극하고 극성인 것을 보고 
그렇게 말한 것이 아닌가 생각되었습니다.

얼마 전에 친구 부부와 함께 식사하는 자리에서 친구가 저에게 이런 하소연을 하는 걸 들었습니다. "아내가 우족탕을 끓여 놓았기에
그걸 한 그릇 먹자고 했더니 
이건 둘째 아이가 온다고 해서 준비한 것이니 
그애가 온 뒤에 먹을 거니까 
손도 대지 말랬다"는 것입니다.

그 친구는 아내의 그런 응대에 퍽 섭섭했었다면서 
아무리 둘째 애를 위해 끓여 놓은 것이지만 
먼저 남편에게 한 그릇 떠주면 안 되느냐고 제 앞에서 
그의 아내에게 새삼 투정까지 부리는 것이었습니다.

그 친구의 아내는 우리 앞에서 
입장이 몹시 난처해졌습니다. 

그런 이야기를 폭로하는 
남편이 정말 많이 미웠을 것입니다. 

그리고 남편과 자식의 역학관계와 애정관계와 같은 복잡한 상황을 우족탕과 관련지어 남편이 납득이 갈 수 있게 언어로 설명하기는 아마 불가능했을 것입니다. 저는 그 친구의 편을 좀 들어주고 싶었지만 저의 응원이 자칫 사태를 더욱 악화시켜
친구가 귀가한 후 아내로부터 더욱 혹독한 
문책을 당할 우려가 있다고 판단되어 
그냥 애매한 말로 적절히 분칠해서 
어영부영 넘겨버리고 말았습니다.

저희 큰 애는 가끔 저에게 티셔츠나 점퍼 등과 같은 옷을 선물로 들고 오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런데 그럴 때마다 아내가 그 선물을 미리 세밀히 심사하고 검수한 후에 이것은 아버지보다
네 동생에게 더 어울릴 것 같다며 
엄마의 막강한 권력을 동원해서 
저에게 그 선물 접수를 
포기하도록 강요하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그럴 경우 저는 공포의 엄마 권력에 승복하여 
'허허'웃으며 아내의 결정에 순순히 따르는 편입니다. 
그리고 선물을 들고 온 큰 애와는 
서로 눈을 마주치며 어이없는 웃음을 교환하곤 합니다.

요즘 세상에 이런 말이 떠 돌아 다닌다고 하는데 혹시 들어보셨는지 모르겠습니다. "자식이 결혼한 후에 그 며느리의 남편이 아직도 자기 자식인 줄 알고 있는 엄마는 바보"라는 것입니다. 우리나라 여성들은 대개 자식이 생기면 남편보다는 자식에게 더 지극한 사랑과 정성을 다 쏟아 붓고 있는 것 같습니다. 그러나 지금은 조선시대가 아닙니다. 서양 문물이 강산을 완전히 뒤덮었고 서양 영화와 소설도 너무 많이 보았습니다. 젊은 세대의 부부중심 문화는 이제 본바닥 서양 이상입니다. 요즘 세상에 자식은 결혼하면 제 아내 하나를 돌보기도 벅찹니다. 물론 고마운 엄마의 은혜를 잊지 않고 자상하게 챙기며
효도를 지속하면 더없이 좋겠지만요.

아내이고 엄마인 여성 독자님들께서는 자식이 성장하면
그 아이들에게 지금까지 바쳐오신
엄마의 사랑과 정성의 온도를 점점 식혀야 할 것입니다. 

그리고 그동안 소홀했던 아내의 사랑과 
정성의 아궁이에 다시 불을 붙이시는 게 필요하고 
현명한 처사라고 생각합니다.

아내의 손발이 되어주고 잔소리 들어주고 
어려운 집안일 다 해주고 함께 웃고 울어 줄 사람, 
길동무 해주고 말 벗 되어줄 사람은 
자식이 아니고 바로 남편이라는 것을
절대로 잊지 말고 
착각도 하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 

아직도 계속해서 남편 방은 냉방으로 식혀 둔 채 
아이들의 방에만 계속 불을 때고 있다면 
반드시 후회할 것입니다. 

부디 "내가 저를 어떻게 키웠는데..."라고 중얼거리며 눈물 흘리고 서러워하시는 일이 없기를 바랍니다. 엄마의 온도는 낮추고 아내의 온도를 높이시면 그런 후회는 아마 하지 않으실 것이
틀림없을 것입니다. 
남편을 황제로 만들면 아내는 황후가 됨니다.ㅎㅎㅎ

 
2011.03.16 11:08:04 | 내 블로그 담기
지혜림승승장구   맞는 말씀입니다.좋은글 입니다.고맙습니다
2011.08.15 20:32:59
연승 성원스님   믿지말고 기대하지말궁 살아유 기대하면 설렁탕도 쌀뜬물처럼 버림받고 실망도 크닝 까유
2011.09.28 05:02:43
스팸댓글 또는 악의적인 댓글의 제한을 위해 사찰에서 블로그를 개설하신 후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123456
Today 1 Total 246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