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비밀번호 로그인 | 회원가입
삼법인 三法印
http://www.templevill.com/

mcidsee8512    
애국 (mcidsee8512)
제행무상 諸行無常 / 모든 것은 변한다.
제법무아 諸法無我 / 변하는 모든 것에는 실체가 없다.
일체개고 一切皆苦 / 변하는 모든 것은 괴로움을 낳는다.
여기에 열반적정 涅槃寂靜을 넣기도 한다.
때로는 이 네가지를 넣어 사법인 四法印이라 부르기도 한다.
포토
대한불교조계종 소속으로...
출가자는 오로지 수행과...
헐 !! 좀... 거시...
다녀가심에 고마움을 전...
글 잘읽었습니다. 묘...
참으로 가슴아픈 일입니...
인간의 존엄을 되찾은 ...
워메! 알파고가 어디에...
國害의원 150명 감축...
모셔갑니다~ 감사합니다...
해동마을
바람
연승. 성원스님
흰여울 rapids
활구참선 수행
도라지꽃
korea
문수행
지혜림 나연실
길있는 길
 애국
法頂 스님 * 生과 死

생(生)과 사(死)-----<법정 스님>




향봉 노스님이 지난 5월31일 입적 하셨다.


어제 오후 염을 하여 입관하는 것을 지켜보면서,





사람이 산다는 것은 무엇일까를


새삼스레 헤아리게 되었다.





호흡이 멎고 혼이 나가버린 육신이란 한낱 나무토막만도


못한다는 걸 거듭거듭 확인하지 않을 수 없었다.





내일 영결식을 치르고 다비(화장)를 한 뒤 습골(拾骨)하여


그 뼈마져 가루를 만들어 흩어버리고 나면,





한 생애의 무게가 어떻다는 것을


우리는 또 텅빈 가슴으로 한 아름 안게 될 것이다.





사람은 홀로 태어났다가 홀로 죽는다.


다른 일이라면 남에게 대행시킬 수도 있지만,




나고 죽는 일만은 그럴 수가 없다.


오로지 혼자 받아들이지 않으면 안 된다.





그러니 우리는 저마다 자기 몫의 삶에


그만큼 책임을 지고 있는 것이다.





자기의 존재의 빛갈과 무게를 혼자서


감내하지 않으면 안된다.





선승들은 생과사를 따로보지 않고


하나의 흐름으로 드러내기 때문이다.





살 때에는 삶에 철저하여 그 전체를 드러내고,


죽을 때에도 또한 죽음에 철저하여


자기 존재를 통째로 드러낸다.





그러니 사는 일이 곧 죽는 일이고,


죽는 일이 곧 사는 일이다.




영원한 회귀(回歸)의 눈으로 보면


죽음 또한 삶의 한 과정일 뿐이다.





죽는 사람은 어디로 가는가 ?


현재의 우리들로서는 알 길이 없다.





그러나 이렇게 말할 수는 있다.


죽음이 모든 것의 끝이 아니라,





다음 세상으로


새 길을 아 떠나는 길목이라고.
2020.12.01 04:18:05 | 내 블로그 담기
작성자   비밀번호   홈페이지
 

Today 2061 Total 24936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