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비밀번호 로그인 | 회원가입
흰여울 rapids
http://www.templevill.com/

lotus0421    
연화심 (lotus0421)
저 이름모를 들새의 날개만큼만
세상보는 눈을 높혀 보자.
마음을 비운다는 것은 계산된 허무이지만
빈 마음을 가질 수 있다는 것은
얼마나 자유스러운 자유인가!
좋은이야기
좋은글
지혜 & 등불
명상음악
선원사 소식
낙서
잠깐 ^&^ 웃어요
생활정보
찬불가
그 옛날 그때에는
게임-쉬었다가요
감동 - 음악
합창단 이야기
아름답고 정성스러운 공...
좋은자료 네요
너와 우리들은, 곧 자...
모두 소중한 존재들이죠...
폭죽을 보면 신기합니다...
가을은 많은 것을 생각...
감사합니다 .자료?아주...
여기는 청주 : 근...
연!!! 마니마미 먹어...
누구님의 작품인지 매우...
블로그 쉼터
Here and Now
연승. 성원스님
해동마을
바람
길있는 길
붓다의 메아리
연이
산산수수
달리는 큰법당
 연화심
새벽
선원사 합창단
달리는 큰법당
해동마을
연승. 성원스님

정말 아름다운 사람은

      정말 아름다운 사람은 


        정말 아름다운 사람은

      겉 모습만 그런 것이 아닙니다

      내면이 무척 아름답습니다.


        아름다운 사람은

      길을 가다가 혼자 힘겨워 하는

       할머니를 만나면 조용히 다가가 손 내밀고

      따듯한 이웃이 있음을 알려주는 사람입니다


      아름다운 사람은

      어린이가 한 손을 높이 들고 파란 신호등을 기다리면,

      건널목을 안전하게 건네도록 도와주는 따뜻한 마음을 간직하고 있습니다.


      아름다운 사람은

      좁은 길목에서 옷깃을 스치고 "미안합니다." 라는 말을

       스스럼없이 건네주어 나를 바라보는 이의 얼굴에 웃음이 피어나게 합니다.


      아름다운 사람은

      작은 도움 친절에도 "고맙습니다!" 라는 인사를 할줄 아는 사람입니다


      아름다운 사람은

      먼 곳에 있는 게 아닙니다.

      우리도 아름다운 사람이 될 수 있습니다 조금만,

       아주 조금만 마음을 열면 말입니다. 첨부이미지

           
2015.04.28 15:33:14 | 내 블로그 담기
스팸댓글 또는 악의적인 댓글의 제한을 위해 사찰에서 블로그를 개설하신 후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12345678910
Today 34 Total 3003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