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비밀번호 로그인 | 회원가입
해동마을
http://www.templevill.com/

lwd555    
현담 (lwd555)
늘 초심을 생각하며..............................
사는이야기
불교상식
불교법회 및 행사
불교 이야기
경전산책
경전공부
법문
좋은 글
웃고살기!
사찰순례
찬불가
감사합니다. 선원사 일...
생신 축하드립니다. ...
자비로운 그 손길이 참...
성도재일 성불하소서 .
항상 변함없으신 현담 ...
Here and Now
삼법인 三法印
불교의 첫걸음
바람
연승. 성원스님
흰여울 rapids
활구참선 수행
도라지꽃
jihphoto
바다를 이고 앉아서
 현담
Here and Now
지혜림 나연실
새벽
흰여울 rapids
오직 할 뿐
산산수수
연이
붓다의 메아리
그루터기
단공..그리고 건강
길있는 길
화이트칼라
맑은하늘의 생각 나누기
ZERO POINT
바람
연승. 성원스님
달리는 큰법당

까치가 뱃바닥 내놓고 웃을 일
 

까치가 뱃바닥 내놓고 웃을 일

 

 

만당 스님 (영광 불갑사 주지)

 

까치 뱃바닥 같은 소리 하지 마라는 속담이 있다. 이 말은 필자의 은사스님이 생전에 많이 쓰시던 말이다. 내방객들이 은사스님을 찾아와서 누구는 어떻고’ ‘누구는 이러하고라며 여러 얘기들을 늘어놓으면 은사스님께서는 그 사람들에게 까치 뱃바닥 같은 소리 하지 말고 너나 잘해라라고 하시면서 차나 한 잔 하고 가라고 하셨다.

 

그래서 한 번은 까치 뱃바닥 같다는 말씀이 어떤 의미인지 궁금해서 그 말이 무슨 뜻인지 여쭈어 보았다. 은사스님께서는 웃으시면서 까치가 등은 시커멓지만 배는 하얗지 않느냐. 마음 속에 흑심을 가지고 있으면서 말로만 깨끗한 척 포장하는 사람들을 가리켜 까치 뱃바닥 같은 소리 한다고 하는 것이라고 하셨다. 그러면서 사람은 언행이 일치돼야 하고 나아가 양심을 속여서는 안 되니 직심(直心)을 가져야 한다. 특히 출가수행자는 더욱더 엄격하게 자신을 되돌아보고 양심을 속이는 허물이 생기지 않도록 잘 지켜야 한다라고 하셨다. 아직도 필자의 귓가에는 항상 그 말씀이 박혀 있고, 내 자신을 되돌아보게 된다.

 

 

 

[출전 : 1504 / 2019911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기사 일부]

 
   
   

 

2019.09.16 16:27:06 | 내 블로그 담기
스팸댓글 또는 악의적인 댓글의 제한을 위해 사찰에서 블로그를 개설하신 후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12345678910
Today 11 Total 19092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