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비밀번호 로그인 | 회원가입
해동마을
http://www.templevill.com/

lwd555    
현담 (lwd555)
늘 초심을 생각하며..............................
사는이야기
불교상식
불교법회 및 행사
불교 이야기
경전산책
경전공부
법문
좋은 글
웃고살기!
사찰순례
찬불가
감사합니다. 선원사 일...
생신 축하드립니다. ...
자비로운 그 손길이 참...
성도재일 성불하소서 .
항상 변함없으신 현담 ...
Here and Now
블로그 쉼터
연승. 성원스님
흰여울 rapids
활구참선 수행
도라지꽃
jihphoto
바다를 이고 앉아서
바람
문수행
 현담
지혜림 나연실
새벽
흰여울 rapids
오직 할 뿐
산산수수
연이
붓다의 메아리
그루터기
단공..그리고 건강
길있는 길
화이트칼라
맑은하늘의 생각 나누기
ZERO POINT
바람
연승. 성원스님
달리는 큰법당

등각(等覺)과 묘각(妙覺)

등각(等覺)과 묘각(妙覺)

원순스님 송광사 인월암

 

원문 번역: ) ()에서 등각(等覺)과 묘각(妙覺)을 말하는데 무엇이 등각이고 무엇이 묘각입니까?

) () 자체가 그대로 공()인 것을 등각이라 하고, 차별되는 온갖 색의 성품이 다 공이므로 이를 일러 묘각이라 한다. 깨달을 것도 없고, ‘깨달을 것이 없다는 것조차 없는 것, 이를 일러 묘각이라고 한다.

 

) 등각과 묘각이 다른 것입니까, 아니면 같은 것입니까?

) 형상으로 나타나는 인연 따라 임시방편으로 온갖 이름을 내세우지만 본디 바탕은 하나로서 다를 것이 없다. 온갖 법이 다 그러하다.

 

강설: 색 자체가 그대로 공인 것을 등각이라 한 것은 <반야심경>색즉시공과 같은 말입니다. 온갖 인연이 모여 생겨나는 모든 색은, 어떤 모습이라도 철저히 분석해 보면 그 실체가 존재하지 않으니, 허깨비와 같아서 공과 조금도 다를 것이 없기 때문입니다. 이 내용을 알고 체득하는 것이 부처님의 깨달음 등각이라고 대주스님은 말합니다.

 

차별되는 온갖 색의 성품이 다 공()이므로 묘각이라고 한 것은 ‘‘차별된 온갖 색의 근본 성품이(二性)’ 다 공()이라는 것도 색 자체가 그대로 공이라는 <반야심경>색즉시공과 같은 말입니다. 이 내용을 알고 체득하는 것이 부처님의 깨달음 묘각이라고 대주스님은 말합니다.

 

결국 등각과 묘각은 표현만 다를 뿐 내용이 같습니다.

(중략)

 

알음알이가 사라진 텅 빈 마음에서는 알음알이를 일으킨 무명도 존재하지 않으니, ‘없는 무명을 없애려고 헛된 노력을 할 필요가 없습니다. 무명이 사라진 그 마음 자체가 깨달음이니, 그러므로 깨달을 것도 없고, ‘깨달을 것이 없다는 마음조차 없는 것을 묘각이라고 대주스님은 말합니다. 형상으로 나타나는 인연 따라 임시방편으로 온갖 이름을 내세우지만 그 모든 것의 본디 바탕은 텅 빈 공일뿐이니 온갖 법이 다 그러합니다. 이 이치를 터득하여 허망한 꿈과 같은 망념들을 멀리 떠나 마침내는 영원토록 행복한 삶을 이루는 것이 불자들의 삶입니다.

 

[출전 : 불교신문3406/201877일자 일부]

 

 

 

2018.07.12 06:24:49 | 내 블로그 담기
스팸댓글 또는 악의적인 댓글의 제한을 위해 사찰에서 블로그를 개설하신 후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12345678910
Today 225 Total 17038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