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비밀번호 로그인 | 회원가입
해동마을
http://www.templevill.com/

lwd555    
현담 (lwd555)
늘 초심을 생각하며..............................
사는이야기
불교상식
불교법회 및 행사
불교 이야기
경전산책
경전공부
법문
좋은 글
웃고살기!
사찰순례
찬불가
감사합니다. 선원사 일...
생신 축하드립니다. ...
자비로운 그 손길이 참...
성도재일 성불하소서 .
항상 변함없으신 현담 ...
Here and Now
블로그 쉼터
연승. 성원스님
흰여울 rapids
활구참선 수행
도라지꽃
jihphoto
바다를 이고 앉아서
바람
문수행
 현담
지혜림 나연실
새벽
흰여울 rapids
오직 할 뿐
산산수수
연이
붓다의 메아리
그루터기
단공..그리고 건강
길있는 길
화이트칼라
맑은하늘의 생각 나누기
ZERO POINT
바람
연승. 성원스님
달리는 큰법당

한 때 물이었던 구름을 본다

 

한 때 물이었던 구름을 본다

 

 

불교신문 논설위원 백학기

 

하나의 도()에 머물며, 하나의 깨달음을 사용해, 하나의 맛을 깨닫는 것이다.”는 원효의 <금강삼매경>론에 나와 있는 구절을 보면 동서양이나 이 우주, 이 세계가 하나의 깨달음을 통해, 하나의 도()에 이르러, 하나의 맛을 깨닫게 되는 것이 아닐까 싶다. 이 우주를 하나의 맛으로 깨닫는 철학은 원효 외에는 다른 어느 철학자나 성인에게서 찾아볼 수 없는 이론이다. 그런 의미에서 불교는 종교의 가치보다 철학의 가치에 더 가까이 근접해 있는 게 아닐까. 일본 교토의 화엄종 대표 사찰인 고잔지 절에는 원효의 사상을 치열하게 실천한 묘에스님(1173~1232)의 유훈 본연의 모습이란을 음미하면 원효의 일심(一心) 정신이 느껴진다. 원효의 일심을 통해 구현된 부처의 정신은 외부와 내부의 경계가 없다. 또한 가 없다. ‘가 없고 그것조차 없는 것이다. 모든 게 열려있는, 있는 그대로의 자연이되, 본질은 하나이다. 이른 바 열려 있는 정신이다.

한때 물이었던 구름을 본다는 것은 한때 구름이었던 물을 본다는 것이다.

<출전 [불교신문3431/20181013일자] 내용 일부>

 

 

 

2018.10.18 06:29:21
스팸댓글 또는 악의적인 댓글의 제한을 위해 사찰에서 블로그를 개설하신 후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12345678910
Today 354 Total 17349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