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비밀번호 로그인 | 회원가입
해동마을
http://www.templevill.com/

lwd555    
현담 (lwd555)
늘 초심을 생각하며..............................
사는이야기
불교상식
불교법회 및 행사
불교 이야기
경전산책
경전공부
법문
좋은 글
웃고살기!
사찰순례
찬불가
감사합니다. 선원사 일...
생신 축하드립니다. ...
자비로운 그 손길이 참...
성도재일 성불하소서 .
항상 변함없으신 현담 ...
Here and Now
블로그 쉼터
연승. 성원스님
흰여울 rapids
활구참선 수행
도라지꽃
jihphoto
바다를 이고 앉아서
바람
문수행
 현담
지혜림 나연실
새벽
흰여울 rapids
오직 할 뿐
산산수수
연이
붓다의 메아리
그루터기
단공..그리고 건강
길있는 길
화이트칼라
맑은하늘의 생각 나누기
ZERO POINT
바람
연승. 성원스님
달리는 큰법당

텅 빈 충만’ 자체가 선정과 지혜중생 알음알이로 결코 이 마음 알 수 없어

 

'텅 빈 충만자체가 선정과 지혜중생, 알음알이로 결코 이 마음 알 수 없어

 

                                         원순스님 송광사

 

 

 

텅빈 마음이 집착 없는 마음

시비 분별하는 마음 사라져야

선정과 지혜 고루 쓰며 해탈

 

선정이란 중생의 시비분별이 다 사라진 텅 빈 충만 그 자체 부처님의 마음을 말합니다. 이 마음은 어떤 모습 어떤 경계도 없으므로 말로 설명할 수 없습니다. 하지만 이 마음은 한없이 맑고 밝아 온갖 것을 다 드러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어떤 모습이 드러나더라도 텅 빈 마음 그 자체는 조금도 영향을 받거나 흔들리는 법이 없습니다. 이런 마음이 부처님의 선정이라고 대주스님은 말합니다.

 

원문 번역: ) ‘말로 설명할 것이 없음을 선정이라 하는데, 지금 말로 설명할 때도 선정이라 할 수 있습니까? ) 지금 말한 선정이란 말로 설명하는 것말로 설명하지 않는 것을 논하지 않는 영원한 선정이니 무엇 때문이겠느냐? 선정의 성품을 쓰고 있으므로 말로 설명하여 분별할 때에 말로 설명하여 분별하는 그 자체도 선정이기 때문이다. 이는 텅 빈 마음으로 색을 볼 때 색을 보는 그 자체도 텅 빈 마음이고, 색을 보지 않고 설명하지 않으며 분별하지 않을 때에도 텅 빈 마음이며, 보고 듣고 깨달아 아는 것도 텅 빈 마음인 것과 같다. 왜냐하면 자신의 성품이 텅 비어 있으므로 어떤 곳에서도 다 텅 빈 마음이기 때문이다. 텅 빈 마음은 집착이 없는 마음이요, 집착이 없는 마음은 선정과 지혜를 고루 함께 쓰는 부처님의 마음이다. 보살은 이처럼 선정과 지혜를 고루 함께 쓰는 텅 빈 마음 그 법으로 부처님의 마음자리를 얻게 되므로, 선정과 지혜를 고루 함께 쓰는 것이 해탈이다라고 말한다.

 

강설: 말로 설명할 수 있다면 시비 분별한 것이므로 이 마음은 중생의 마음입니다. 시비분별하지 않는 마음이 선정인데, 지금 대주스님처럼 말로 설명할 수 있는 것이 있다면 선정이라 말할 수 없는 게 아니냐는 물음입니다. 질문한 사람은 지금 말로 설명할 것이 없는 것이 선정이라는 것에 집착하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대주스님께서는 이 선정은 말로 설명하는 것과 설명하지 않는 것을 논하지 않는 영원한 선정이라 말하고 있습니다. 달을 가리키는 손가락만 보고 손가락이 크다 작다를 논한다면 어리석기 짝이 없습니다.

 

부처님의 마음 선정 속으로 들어가면 헤아릴 수 없이 많은 공덕이 드러나니, 이 공덕이 드러나는 모습이 부처님의 지혜입니다. 이 공덕으로 우리는 어떤 곳에서도 자유로운 삶을 살 수 있습니다. 어떤 역할이나 무슨 말을 하더라도 분별이 떨어진 선정 속에 있으므로 집착이 없어 시비 분별하는 중생의 마음이나 외도의 삿된 견해가 없습니다.

 

그러므로 텅 빈 마음으로 색을 볼 때 색을 보는 그 자체도 텅 빈 마음이라는 것은, 내 마음이 텅 빈 마음이므로 색으로 드러나는 온갖 경계를 보는 데 집착이 없어 텅 빈 마음속에 그 경계를 그대로 드러낼 뿐, 어떤 분별도 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어떤 분별도 하지 않는 것은 텅 빈 마음속에 시비 분별하는 가 없기 때문입니다. ‘가 없으니 내가 보고 분별하는 색으로서 어떤 경계도 있을 수 없습니다. 곧 이 자리는 주객의 경계가 사라지는 곳입니다.

 

중생의 알음알이로 헤아려서는 결코 이 마음을 알 수 없습니다. 시비 분별하는 마음이 사라져야 비로소 선정과 지혜를 고루 쓰며 해탈할 수 있습니다.

 

 

[출전 : 불교신문3418/2018825일자]

 

 

 

 

 

 

 

 

2018.09.04 14:18:02 | 내 블로그 담기
스팸댓글 또는 악의적인 댓글의 제한을 위해 사찰에서 블로그를 개설하신 후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12345678910
Today 179 Total 17433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