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비밀번호 로그인 | 회원가입
삼법인 三法印
http://www.templevill.com/

mcidsee8512    
애국 (mcidsee8512)
제행무상 諸行無常 모든 것은 변한다.
제법무아 諸法無我 변하는 모든 것에는 실체가 없다.
일체개고 一切皆苦 변하는 모든 것은 괴로움을 낳는다.
여기에 열반적정 涅槃寂靜을 넣기도 한다.
때로는 이 네가지를 넣어 사법인 四法印이라 부르기도 한다.
감동글 방
좋은글
불교 자료실
육조단경
불교명상음악
불교說話
찬불가
사찰 탐방
큰스님 語錄
영상법문
法頂 스님
법륜스님
법상스님
무비스님
혜자스님
광덕스님
붓다를 만난 사람들
달라이라마의 "특별한 선물 "
영상 / 달라이라마 입보리행론
천수경 박사
블로그 법당
부처님 말씀
명상의 말씀 듣기
극락정토로 가는길
禪家龜鑑
달라이라마
달라이라마 영상강의
불교영상
어린이 부처님들 방
마음에 佛씨 뿌리기
수행자의 노래
입보리행론 원문
부처님이 계신곳
법상스님 / 보왕삼매론 강해
한글 화엄경
마응의 등대
영험담
어른스님들 法語集
스님들의 강의실
개조명운심사사성
인과 이야기
묘원의 대념처경 강해
묘원법사의 명상 글
진리의 세계
부처님 생애
山寺서 부치는 옛선사들의 편지
극락세계
불교계 소식
인과 이야기
앙굿따라니까야
BTN 영상강의
尋牛圖
음식, 그리고 사찰음식
추억. 그때 그 시절
詩 .文學
음악과 詩
음악실
지구촌 영상 소개
건강 100세
하하! 호호!
명화감상
다큐 *자연. 동물*
아름다운 꽃
뉴스 엮인 글
세계 미스터리
세상사는 이야기
생활속의 법률
게임 즐기기
야담 야설
세상에 이런 일이
출가자는 오로지 수행과...
헐 !! 좀... 거시...
다녀가심에 고마움을 전...
글 잘읽었습니다. 묘...
참으로 가슴아픈 일입니...
인간의 존엄을 되찾은 ...
워메! 알파고가 어디에...
國害의원 150명 감축...
모셔갑니다~ 감사합니다...
Here and Now
해동마을
바람
연승. 성원스님
흰여울 rapids
활구참선 수행
도라지꽃
korea
문수행
지혜림 나연실
 애국

법상스님 / 보왕삼매론 강해 2




 
병(病)으로 괴로워 할 때... / 법상스님
 
몸에 병 없기를 바라지 말라.  
몸에 병이 없으 면 탐욕이 생기기 쉽나니,  
그래서 부처님께 서 말씀하시되  
'병고로써 양약 을 삼으라' 하셨느니라.  

부처님께서는 병을 괴로움으로 보셨습니다.  
'병고(病苦)'라고 하여  
4가지 커다란 괴로 움인 나고(生) 늙고(老) 병들고(病) 죽는(死)  
생노병사 가운데 하 나의 괴로움으로 이야기 하셨습니다.  
그만큼 우리 중생들 에게 병이란 '괴로움'의 존재인 것입니다.  

괴로움이란 인과(因果)라는 가르침 가운데  
악인악과(惡因惡果) 의 범주에 속한다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악한 원인을 지으 면 악한 과보를 받는  
그 가운데 하나의 악과라고 해야 옳을 것입니다.  

즉 병이란 내가 지 은 악한 과거세의 원인에 대한  
괴로운 과보의 하나 라는 것입니다.  
나와 나 이외의 것 을 둘로 보고 성내고 헐띁고 싸우던 진심이  
악의 업보가 되어 병고라는 과보로 돌아오게 된 것입니다.  

또한 마음을 닦지 않아 정신적인 스트레스에 시달리며 살았거 나,
무언가에 풀지 않은 깊은 원한심을 안고 살았거나,
누군가를 지독히 미워하고 증오했거나,
살생의 업을 짓고, 영가의 장애로 말미암는 등
다양한 종류의 원인을 스스로 지었기 때문에 일어나는 결과인 것입니 다.
  
이렇게 보았을 때 병 또한 결국 내 안에서 나온 것입니다.  
원인이 내게 있다면 그 결과 또한 내게 있으며
결과를 바꾸는 힘도 내게 있습니다.  
병이란 것은 결코 나와 다른 것이 아닙니다.  
나의 또 다른 모습 인 것입니다.  

병의 원인이 내게 있기에  
병을 이겨낼 수 있 는 힘도 내 안에 다 갖추고 있습니다.  
그러나 우린 병에 걸리면 우선 병원부터 찾고 약부터 찾기에 바쁩니다.  
병의 근본이 무엇인 지 살피려 하지 않고  
외부의 수단으로 외 부에 드러난 병을 치유하려 합니다.  
  
병은 뿌리를 치유해 야 합니다.  
약으로 병을 다스렸 다 하더라도  
그것은 겉에 드러 난 병의 바이러스를 치유한 것이지  
근원에 있는 병의 원인 그 자체를 치유한 것은 아닙니다.  
  
병 또한 나와 둘이 아니라는 그런 절실한 자각이 있어야 합니다.  
자각이 아니라면 굳 은 믿음이 있어야 합니다.  
내게서 나왔기에  
병을 치유할 수 있 는 손길은 오직 내 안에 있음을  
굳게 믿을 수 있어 야 합니다.  
내 안에 '약사여 래'의 손길에 모든 것을 내맡겨야 합니다.  
  
내가 나를 헤칠 수 없듯 병도 나를 헤치지 못합니다.  
모든 것을 내 안에 참 나 참생명  
그 밝은 자리에 굳 게 믿고 맡겨버린다면 병은 이미 '양약'이 될 것입니다.  
  
본래 ‘나’가 없을 진데(無我)  
도대체 병이 붙을 자리가 어디란 말입니까.  
지독한 육신의 아상 (我相)에 사로잡혀 ‘나’를 놓지 못하기에  
‘병’또한 붙게 되 는 것입니다.  
‘나’를 놓아버리 면 병도 아픔도 모두 비워지게 마련입니다.  
  
가만히 가부좌를 틀고 앉아  
두 눈을 지긋이 감 고 호흡을 깊게 집중해 쉬며 가만히 관찰을 합니다.  
처음에는 호흡의 이 동을 관찰하고  
몸과 마음이 차분 해 지면 내 몸의 병이란 놈을 가만히 지켜 봅니다.  
가만히 지켜봄에 머 물면 됩니다.  
  
마음은 절대로 가만 히 두시고 오직 믿고 맡기기만 하면 됩니다.  
‘지켜봄’ 그 수 행,  
‘맡김’ 그 굳은 믿음 속에 병고는 설 자리를 잃게 될 것입니다.  
  
맡긴다는 것은 병 고 또한 내 안에서 나왔으니  
내 안의 참나 자성 부처님께서 다 알아서 하실 것이라고  
굳게 믿고 맡긴다 는 것을 의미합니다.  
  
이 작은 내가 힘들 고 내가 아파하고 내가 이겨내야 한다면  
우리 중생들의 마음 으로서는  
때때로 감당하기 어 려울만큼 크게 다가올 수 있기 때문에  
부처님께 다 맡긴다 는 표현을 쓰는 것입니다.  
이 또한 결국엔 내 스스로 이겨내는 길입니다.  
다만 내 안에 참생 명 자성부처님께 맡김으로써  
고통을 떠맡고 있 는 이 작은 나는 병고로부터 자유로워질 수 있게 됩니다.  
  
자연을 가만히 살펴보시기 바랍니다.  
자연은 약을 필요 로 하지 않습니다.  
오직 인간만이 약 을 필요로 하고 삽니다.  
자연은 그 스스로 의 자연치유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나무 가지가 부러지 면 약을 바르지 않아도 스스로 다시 돋아나며,  
산이 잘려 나가 황 폐해 져도 스스로 다시금 온갖 식물들을 잉태합니다.  
동물들이 피가 나 고 다쳤더라도 저절로 상처는 아물게 되어 있습니다.  
  
사실은 인간 또한 그러한 자연치유력을 가지고 삽니다.  
그러나 인간은 그러 한 자신 스스로의 능력을 굳게 믿지 못하기에  
나약한 마음으로 바 깥의 양약에 의지하며 삽니다.  
본래 약이란 것도 다 내 안에 저절로 갖추어져 있는데 말입니다.  
  
예를 들어 어린 아 기들은 잘 다치지 않습니다.  
아기를 돌보다가 땅 에 떨어뜨려도 그리 크게 다치지는 않습니다.  
또한 차사고가 났 을 때라도  
잠을 자던 사람은 사고 순간을 목격하고 놀란 사람보다 덜 다칩니다.  
  
이 말은  
턱 놓고 사는 사 람,  
시비 분별을 짓지 않고 맑고 순수하게 사는 사람은  
참나의 본래자리와 좀 더 가깝기에  
다치는 일도 더 줄 어들 뿐 아니라  
사고가 나더라도 적 게 다치고, 상처 또한 더 쉽게 아물 수 있다는 말입니다.  
  
사고 나는 순간 움 찔 하며 긴장하고 있으면  
그만큼 우리 몸이 그 순간 자연과 법계와 하나 되기 어렵습니다.  
잠을 자고 있으니 머릿속의 시비분별이 어느 정도 가라앉게 되어  
몸 자체가 알아서 대응하고 자연스레 덜 다치도록 만들어 주는 것입니다.  
  
요즘이야 조금만 손 가락에 피가 나도  
야단을 치며 약을 바르고 병원을 가고 하지만  
사실 우리 몸은 손 가락이 잘려 나가더라도 시간이 흐르면  
제 스스로 아물고 상처자국의 균을 제거할 수 있는 자연치유력이 있습니다.  
  
이런 말은 우리 인 간들 또한  
애쓰지 않아도 어 느 정도는 다 놓고 살고 있다는 말입니다.  
하기야 무조건 잡고 만 살아서는 살 수가 없을 테니 말입니다.  
  
그러니 병고에 시달리게 되었을 때  
우리 수행자는 모름 지기 병에 대한 괴로움, 그 마음부터 놓아야 할 것입니다.  
병에 대한 집착을 턱 놓고 나면  
우리 몸은 그대로 본래의 참나와 하나가 되게 되어있습니다.  
그래야만 우리 몸 스스로가 알아서 반응하고  
알아서 치유하고 약 사여래의 손길을 뻗쳐 주게 될 것입니다.  
  
물론 병원에 가지 말고, 약도 먹지 말라는 말이 아닙니다.  
다만 아프니까 약 을 먹고 병원을 가야겠다고 마음 내고 나면  
약에, 병원에 의지 하는 나약한 마음을 키우게 되니  
돌이켜 자성부처님 께 온전히 놓을 수 없게 될 것이란 말입니다.  
아무리 병원에 가 고 약을 먹더라도  
그 병의 근본 원인 은 내 안에서 치유해야 할 것이라는 말입니다.  
  
또한 예를 들어 어 떤 이가 태어나면서부터 가지고 있는 병고라던가  
고질적인 병고를 들 어 전생의 업장 탓만을 하고 산다면 어떻습니까!  
사실 업보라고 말 은 하지만 무슨 실체가 있어  
업보가 붙을 자리 가 있겠습니까.  
내 마음 속에 있는 ‘병들었다’는 생각, ‘전생의 업보다’라는 생각  
그 생각들을 턱 놓 고 털어 버리셔야 할 것입니다.  
  
그러니 병고처럼 훌 륭한 수행의 재료가 어디 있습니까.  
저 또한 불법을 공 부하고부터는  
어지간한 병치레가 있더라도 굳게 믿고 맡기며  
나의 중심으로 병 고 또한 돌려 놓게 되었습니다.  
아플 만 하니 아프 겠지, 병이 올만 하니 왔구나 하면서  
병고를 공부의 재료 로 한번 써 먹어야지 하고 마음먹게 되었습니다.  
  
그런다고 한순간 병 이 다 떨어져 나가지는 않을 것입니다.  
병의 아픔은 한동 안 우리 몸과 마음을 다치게 할지 모릅니다.  
그렇더라도 그 ‘아 픔’이라는 놈까지 온전히 방하착 하고,  
죽기 살기로 덤벼들 면 어지간해서는 병고도 고개를 숙이고 맙니다.  
  
다시한번 말씀드리 지만,  
병고라는 것은 어쩌 다 우연히 생겨난 것이 아닙니다.  
설령 전염병에 재 수 없게 걸려들었다고 할지라도  
그 또한 나의 인연 이며, 당연히 내게 왔어야 할 내 수행의 재료입니다.  
누구를 탓할 일도 아니며, 약한 나의 몸을 탓할 일도 아닙니다.  
당당히 받아들여 어 차피 한 번 받았어야 할 병고의 과보를  
밝게 녹여내실 수 있는 수행자 되기기 바랍니다.  
  
그러려면 무엇보다 도 결코 물러서지 않겠다는  
확고한 믿음이 필요 합니다.  
죽으면 죽었지 결 코 물러서지 않겠다는 굳은 믿음!  
참으로 그런 묵직 한 믿음이 있을 때 온전한 방하착이 성립되는 것입니다.  
  
그리고 마음 가는 데로  
몸에서 원하는 데 로 먹고 싶은 것들을 맛있게 먹으면 됩니다.  
몸에서 원하는 그 어떤 음식도  
그때부터는 그저 그 대로 '약'이 됩니다.  
약이 따로 있는 것 이 아닙니다.  
  
밥을 먹으면 밥이 약이 되고, 물을 마시면 물이 약이 되는 법입니다.  
약을 먹지 말라는 말이 아니라 먹는 바 없이 먹으면 됩니다.  
밥 먹고 물마시며 양약으로 삼듯, 약 먹고 양약으로 삼을 수도 있는 노릇입니다.  
다만 약에 노예가 되지 말라는 말이지요.  
이렇듯 놓고 가면 그 무엇이라도 양약으로 화해지는 법입니다.  
  
까짓 병 쯤이야  
내 수행의 작은 재 료로 돌려 놓을 수 있는  
구도자의 여유를 찾 으시길 바랍니다.  
수행자의 당당한 한 마음 속에 병고란 하찮은 티끌 밖에 되지 못 할 것입니다.  
  
그러나 수행자는 병 이 없기를 바라선 안 될 것입니다.  
육신이 있는 존재라 면 생노병사가 있는 것은 당연한 이치입니다.  
오히려 병고가 없다 면 그것은 법계의 이치가 아닙니다.  
그러니 수행자는 돌 이켜 병고로써 양약을 삼을 일입니다.
 

2020.01.12 17:55:04 | 내 블로그 담기
스팸댓글 또는 악의적인 댓글의 제한을 위해 사찰에서 블로그를 개설하신 후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12
Today 299 Total 1486509